여당 국회의원 관여 여부 철저 수사 한목소리
지난 2월 더불어민주당 디지털소통위원회 댓글조작ㆍ가짜뉴스법률대책단이 악성 댓글을 고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월 더불어민주당 디지털소통위원회 댓글조작ㆍ가짜뉴스법률대책단이 악성 댓글을 고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 3당이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댓글조작 사건을 비판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은 개인의 일탈일 뿐이라며 현역 의원 연루설을 극구 부인하고 나섰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14일 논평을 통해 "거대한 여론조작, 여론장악의 실상이 드러났다"며 "철저한 수사를 통해 민주당 현역의원까지 관여된 댓글조작 사건의 뿌리까지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특수 프로그램을 이용해 조직적으로 정부비판 댓글의 조회 수를 높인 이들의 정체는 민주당 권리당원"이라며 "더욱 충격적인 것은 이들이 민주당 국회의원과 보안 메신저 프로그램으로 접촉하며 범죄를 저질렀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이들은 마치 보수 우파 층이 댓글 추천을 조작한 것처럼 보이게 하려고 평창올림픽 남북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 기사에 달린 정부비판 댓글의 조회 수를 높이는 방법을 사용했다"며 "자신들의 범죄를 보수층의 것으로 덮어씌워 보수여론은 조작된 여론으로 만들기 위한 악의적이고 지능적인 수를 노렸다. 끔찍한 교활함"이라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이번에 검거된 일당이 일했다는 출판사는 파주출판단지에 8∼9년 전에 입주했지만 출판한 책은 한 권도 없다"며 "여기서 그 오랜 세월, 누가, 무엇을 지시하고 실행했는지 뿌리까지 파헤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사회에서 존재해서 안 되는 인터넷 괴물을 키워온 현역의원의 이름부터 당장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 출범에는 인터넷 댓글을 필두로 한 포털의 영향이 지대했다"며 "그 실체가 셀프 여론조작을 통한 여론장악이었다면 정권의 도덕성은 회복 불가능한 치명타를 입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 역시 논평을 통해 "이전 정권들에 대한 문재인 정권의 공격은 댓글 공작사건에서 시작됐다"며 " 문재인 정부의 존립기반이 소멸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번 사건의 배후에 민주당 현역의원이 있다는 보도까지 나오고 있다”며 “국정원과 군(軍) 사이버사에 대한 댓글조작에도 '보수임을 연기한 민주당 세력'이 포함된 게 아니냐는 의혹을 낳는다"고 지적했다.

장정숙 평화당 대변인은 "지난 보수정권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댓글 여론조작 시도가 현 여당 당원에 의해 자행됐다는 사실에 충격을 금할 수가 없다"면서 “민주당 현역의원까지 연루돼 있다고 하니 수사 기관은 철저하게 밝혀내고 엄벌에 처해 이 같은 작태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