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각 사퇴론 속 선관위 판단 주목…이석현 "부적정이면 한국당도 동반사퇴해야"

더불어민주당은 13일 19대 국회의원 재직 시절 로비성 출장 의혹 등으로 야당의 사퇴 압박을 받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을 옹호하면서 자유한국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김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한국당의 김 원장에 대한 과도한 의혹 제기는 개헌 정국과 추경예산을 무산시키기 위한 정략에서 출발했다"면서 "지금 국회가 해야 할 일은 국민투표법 처리, 개헌논의, 추경안 통과 등과 의원의 해외출장 제도 개선인데 이를 걷어찬 채 정치공세에만 나서는 한국당 등의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당은 김 원장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와 함께 의총을 통해 청와대의 국회사찰을 규탄한다고 한다"면서 "어제 청와대에서도 밝혔지만, 피감기관의 지원에 따른 출장은 한국당 의원들도 자유로울 수 없다.

청와대의 국회에 대한 사찰이라는 주장도 과대망상"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김 원장 의혹을 제기하며 대여 공격수로 뛰는 것에 대해서도 재차 비판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제1야당 원내대표가 어느 순간부터 최전방 공격수로 정쟁의 최전선에 나서면서 만나기조차 어렵게 된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내에서는 청와대가 김 원장을 둘러싼 각종 논란의 적법성 여부 판단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질의한 만큼 그 결과를 지켜보자는 말도 나온다.

당 핵심관계자는 "결정적인 다른 문제가 나오면 모를까 현재까지 드러난 것만으로 물러나라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면서 "청와대가 선관위에 문의했으니 지금은 그 답변을 기다려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다른 당 관계자는 "도덕성 문제로 시비하면 결국 명백한 위법성이 있느냐의 문제를 볼 수밖에 없으므로 선관위 판단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석현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 글에서 "청와대가 선관위에 질의한 것은 한국당 소속 의원들이 자신은 무관한 척 총을 쏴대니 기가 차서 그렇게 한 것"이라면서 "부적정 판단이 나오면 김 원장과 한국당 의원들은 동반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당내에는 김 원장의 자진사퇴가 불가피하다는 목소리도 분명히 존재한다.

한 중진 의원은 "제기된 의혹만 놓고 보면 사퇴가 불가피하다"면서 "더 상황을 끌고 가는 것은 선거에도 좋지 않다"고 말했다.
민주 "김기식 사퇴공세는 개헌·추경 무산 정략"… 엄호 계속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