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기시험 응시율 76.6%…원서 접수자 중 4만7천여명 결시

7일 전국 317개 시험장에서 치러진 2018년도 국가공무원 9급 공채 필기시험에는 15만5천388명이 응시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총 4천953명을 선발하는 이번 시험에 20만2천978명이 원서를 냈다.

평균 경쟁률은 41대 1이다.

필기시험 응시율은 원서 접수자 대비 76.6%다.

지원자 가운데 4만7천590명이 시험을 치르지 않은 것이다.
'9급 국가공무원' 5000명 뽑는데 필기시험 15만5000명 응시

지난해에는 4천910명 선발에 22만8천368명이 원서를 냈고, 필기시험에는 17만2천691명이 응시했다.

지난해 응시율은 75.6%로, 올해 응시율이 76.6%로 소폭 높았다.

인사처 관계자는 "오늘 필기시험은 오전 10시부터 100분 동안 전국 시험장에서 이상 없이 예정대로 치러졌다"고 말했다.

필기시험은 서울 79개 학교와 지방 238개 학교에서 치러졌고, 시험실은 총 7천630개였다.

시험감독관과 관리관, 운영지원 인력 등 총 2만2천여 명의 인력이 투입됐다.

이날 오후 2시 사이버국가고시센터(http://gosi.kr)에 정답 가안이 공개됐고, 오후 4시에는 문제지가 공개됐다.

정답에 대한 이의제기는 오는 11일 오후 6시까지 접수한다.
'9급 국가공무원' 5000명 뽑는데 필기시험 15만5000명 응시

필기시험 합격자는 5월 7일 발표되고, 이어 5월 26일∼6월 1일 면접시험을 거쳐 6월 15일에 최종합격자가 발표된다.

한편 공시생(공무원시험준비생) 온라인 카페에는 9급 필기시험을 마친 수험생들의 소감을 적은 글이 잇달아 올라오고 있다.

"국어가 진짜 어려웠다", "한국사도 어려웠다"는 글부터 "올해도 합격 못 할 것 같다.

눈물이 난다", "바로 정신 차리고 지방직 시험에 올인해야겠다"는 글까지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