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북한 영변 핵 단지에 있는 실험용 경수로(ELWR)의 초기 운전이 임박한 것으로 관찰 가능한 징후는 없다"고 6일(현지시간) 밝혔다.

38노스는 지난 4일 영변 핵 단지를 촬영한 상업용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이같이 말했다.

이 매체는 다만 "실험용 경수로 인근의 건물 신축 공사는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해당 건물은 공학기술 지원 실험실 또는 사무용 건물인 것으로 추정했다.

단지 내 방사선 화학 실험실에서도 새로운 재처리 활동이 시작됐다는 것을 보여줄 만한 증거는 없다고 밝혔다. 이 실험실에 증기를 공급하는 석탄 화력 열 발전소에서 연기가 나오거나, 실험실 냉각탑에서 증기가 나오는 모습도 포착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5㎿(메가와트) 원자로의 2차 냉각 시스템과 관련해 진행 중인 변경 작업은 상당히 진전된 것으로 분석했다.

이 원자로의 냉각수 배출구가 있는 강둑 아래에는 가로 16m, 세로 10m 크기의 직사형 모양 콘크리트 벽 기초가 들어섰다. 지난달 30일 대규모 땅파기 작업이 진행 중인 모습이 위성사진으로 포착된 지 닷새 만이다.

38노스는 "이 구조물의 정확한 용도는 불분명하지만 경수로에 냉각수용 물을 공급하는 새로운 펌프 시설을 짓기 위한 것"으로 추정했다.

또 이를 통해 향후에 원자로가 더욱 지속적이고 안정적으로 가동될 수 있다고 이 매체는 설명했다.

한편 미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도 영변 핵 단지 관련 보고서를 내 "일련의 활동은 북한이 5MW 원자로와 실험용 경수로 가동 개시를 포함해 자체 원자로 능력 확대에 전념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ISIS는 "두 원자로 모두 핵무기를 위한 무기급 플루토늄을 생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