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사 직후 화랑유원지에 조성…추모객 73만명 다녀가

세월호 참사 직후 경기 안산 화랑유원지에 설치돼 4년간 추모객을 맞아온 합동분향소가 이달 말 문을 닫는다.

경기 안산시는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는 오는 16일 희생자 영결식을 끝으로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분향소'를 철거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세월호 추모공간 정부합동분향소 4년만에 문 닫는다

철거 작업은 18∼19일께 시작돼 이달 말 마무리될 예정이다.

합동분향소가 철거되는 것은 꼭 4년 만이다.

합동분향소는 세월호 참사 13일 만인 2014년 4월 29일 화랑유원지 내 제2주차장에 세워졌다.

이날 이후 지난 6일까지 합동분향소에 다녀간 추모객은 72만8천323명에 이른다.

합동분향소가 문 열기 전인 같은 해 4월 23일 단원구 올림픽기념관에 마련된 임시분향소를 찾은 18만385명을 더하면 추모객 수는 총 90만 명을 넘는다.

시는 합동분향소 철거 후 화랑유원지 제2주차장의 모든 시설을 주차장으로 원상 복구하기로 했다.

아울러 화랑유원지 내 부지를 선정, 추모공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지역주민, 세월호 가족,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50인 위원회'를 구성,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세부 건립계획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