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겁한 사법부, 삼성 관련 혐의에 대부분 무죄"

정의당은 6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1심에서 징역 24년의 중형을 선고받은 데 대해 "오늘 선고된 형으로 그 죄를 다 감당하는 것은 턱없이 부족하다"고 밝혔다.

최석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박 전 대통령은 대한민국 헌정과 민주주의 근간을 송두리째 뒤흔들어놓은 역사의 대죄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은 오늘 자신의 선고공판에조차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며 "끝까지 무도하고 뻔뻔한, 참으로 나쁜 사람이다"고 비판했다.

그는 "오늘 선고에서는 대한민국 제1권력이 삼성이라는 사실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죽은 권력인 박 전 대통령에게는 거리낌 없이 실형 선고를 내리지만, 삼성과 연결된 혐의에는 대부분 무죄를 내리는 사법부의 나약하고 비겁한 모습을 목도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대한민국의 근본적인 개혁은 여전히 난망해 보인다.

삼성이라는 무소불위의 권력과의 싸움을 아직 시작조차 못 한 것"이라며 "정의당은 대한민국의 근본적인 개혁을 위해 제일선에서 맞서 싸우겠다"고 다짐했다.
정의당 "박근혜, 역사의 대죄인…징역 24년 턱없이 부족"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