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국민 검찰인지 삼성 수하인지 확실히 해야"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5일 삼성그룹의 노조와해 공작 의혹 문건과 관련, "국회는 삼성의 무(無) 노조 방침에 쐐기를 박을 수 있도록 노조법 개정안을 반드시 통과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 회의에서 "저는 사용자가 노조 설립이나 가입, 활동을 이유로 노동자 해고, 처벌 등의 불이익을 주는 경우 더 강하게 처벌하는 내용의 노조법 개정안을 발의한 바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특히 "'법 위의 삼성'이라는 오만이 불법세습과 정경유착 등 온갖 비리로 이어져 한국경제를 병들게 했다"면서 "무노조 공작 문건을 수사하는 검찰은 국민의 검찰인지 삼성의 수하인지 확실히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삼성도 글로벌 대기업답게 처신해야 한다.

헌법을 정면으로 거스르는 반노조지침이 경영전략일 수는 없다"며 "대충 면피용 쇄신안을 내놓고 급한 비부터 피하겠다는 꼼수가 더는 통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정미 "노조법 개정해 삼성 무노조 방침에 쐐기 박아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