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조여옥 대위, 세월호 청문회 거짓말 아직도 생생"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청문회에서 제복을 입고 거짓말을 하던 조 대위에 대한 징계를 국민이 원한다"고 주장했다.

29일 안 의원은 '세월호 관련 청문회 위증한 조여옥 대위 징계 바란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하면서 이 같이 말했다.

안 의원은 "청문회장에서 조여옥 대위가 했던 거짓말이 아직도 생생하다. 청와대 국민청원! 청문회에서 제복을 입고 거짓말을 하던 조여옥 대위의 징계를 국민이 원한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또 2016년 자신이 올렸던 '조여옥 대위 7가지 거짓 속에 숨겨진 세월호 7시간의 비밀은?' 이라는 글을 덧붙이기도 했다.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인터뷰에서는 4.16 참사 일에 의무 동에 있었다고 하더니, 청문회에서는 의무실에 있었다고 말 바꾸기. ▲의무실장은 조여옥 대위 인터뷰를 보고 받고 지시했다고 증언했는데, 조 대위는 아무에게도 말 안 하고 혼자 결정해서 했다고 증언. ▲청문회 오전에 가글의 용도를 물어봤을 때 모른다고 하더니, 오후에는 또 인후통에 흔히 쓰는 거라고 답변. ▲처음에는 귀국해서 가족만 만났다고 하더니, 일정표를 써내라고 하니 몇 차례에 걸쳐 여러 명 동기생을 만났다고 증언. ▲의무실장은 태반주사를 대통령만 맞았다고 했는데, 조 대위는 10명 가까이 맞았다고 답변. ▲(조 대위는) 70만 원 하숙집에서 300만 원 영내호텔로 옮긴 것은 언론 때문이라고 했지만, (하숙집 주인은) 조 대위가 하숙집에 있고 싶어 했다고 한 점. ▲귀국한 이후 군 관계자와 접촉한 사실이 없다(오전 청문회)고 하더니 오후엔 상부에 이 대위 동행 여부 의논 후 허락받았다고 증언 등을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