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만여쪽 외교문서 비밀해제
김영남, 88올림픽 보이콧 정황도
북한이 남북 간 연방제 통일을 거쳐 중립국을 창설하자는 제안을 미·소 정상회담에 나선 소련 정상을 통해 미국에 은밀히 전달한 사실 등이 비밀해제된 1987년도 외교문서에서 새롭게 확인됐다.

외교부는 30일 이 같은 내용을 중심으로 하는 30년 이상 경과 외교문서 1420권(23만여 쪽)을 원문해제(주요 내용 요약본)와 함께 국민에게 공개했다.

미하일 고르바초프 서기장이 북한 부탁을 받아 1987년 12월9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정상회담 때 로널드 레이건 당시 미국 대통령에게 직접 건넨 문서에는 △남북한 각각 10만 미만의 병력 유지 및 핵무기를 포함한 모든 외국 군대의 철수 △남북한이 서명하는 불가침 선언 △휴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 등의 제안이 들어 있었다.

북한은 또 △남북한 군을 단일한 ‘민족군’으로 통합하고 △남북한이 제3국과 체결한, 민족적 단합에 위배되는 모든 협정 및 조약을 폐기하는 한편 △남북한으로 구성된 연방공화국 창설 및 공화국이 중립국가 및 완충지대임을 선언하는 헌법을 채택하는 제안을 담았다.

동서냉전의 막바지에 이뤄진 당시 남북 간 치열한 체제 경쟁과 갈등의 단면도 이번 외교문서에서 드러났다. 공개된 문서에는 1988년 서울올림픽에 앞서 긴장 완화 등을 위해 이뤄진 미국의 대(對)북한 외교관 접촉지침 완화인 ‘시거 구상’의 이행이 KAL기 폭파사건으로 철회된 과정과 당시 북한 외무상이던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우간다를 상대로 올림픽 보이콧을 종용한 정황도 포함돼 있다.

외교문서는 또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과 관련해 우리 외교당국이 “우발적 사고”라면서 사태의 파장이 국제사회로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전개한 사실도 확인됐다.

공개된 외교문서 원문은 외교사료관에서 열람할 수 있으며, 외교문서 공개 목록 및 외교사료해제집 책자는 주요 연구기관·도서관 등에 배포된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