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를 비롯한 안보 부처 수장들은 작년에 비해 눈에 띄는 재산 변동이 없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9일 관보를 통해 공개한 고위공직자 재산 등록 내역에 따르면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토지, 건물, 예금 등을 포함해 14억7천565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는 작년 11월 공개된 송 장관의 재산 총액 14억6천677만원과 거의 비슷한 금액이다.

송 장관이 신고한 재산은 충남 논산 일대 본인 명의 토지 2억4천657만원, 경기도 용인 아파트를 포함한 건물 8억5천561만원, 예금 3억3천925만원 등이다.

정경두 합참의장은 건물과 예금을 포함해 10억9천594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지난번 신고한 재산보다 9천581만원 늘었다.

전제국 방위사업청장이 신고한 재산은 13억4천68만원으로, 작년 11월보다 2억7천563만원 증가했다.

그러나 증가분은 대부분 전세금 반환으로 예금이 늘어난 데 따른 것이었다.

기찬수 병무청장은 33억7천687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작년 11월 신고한 재산에 비해 5억3천528만원 감소했지만, 이는 대부분 아들 2명의 재산이 서류상 제외됨에 따른 것으로, 재산의 실질적인 변동은 미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