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소속 고위 간부 77%가 종전 신고보다 재산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9일 공개한 정기 공직자 재산변동 사항 신고 내역에 따르면 외교부 및 산하기관 소속 재산공개 대상자 36명 가운데 28명(77%)이 지난해 12월31일 기준으로 이전 신고 보다 재산이 늘어났다고 신고했다.

이번 신고는 기본적으로 2017년 1월1일부터 12월 31일까지의 재산변동 사항을 대상으로 한다.

재산이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사람은 김원진 주홍콩총영사로 12억4천여만원이 늘어난 29억6천여만원을 신고했다.

다만 김 총영사는 1년간의 증가액이 아닌 해외 근무 시기를 포함한 4년간의 소득 저축 및 주택 매도 등에 따른 저축액 증가 등이 반영됐다.

임성남 제1차관은 11억6천여만원이 늘어난 48억9천여만원을 신고했다.

임 차관은 "그동안 고지 거부를 해온 모친의 재산을 고지거부 기간 만료에 따라 이번에 산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외교부 고위 간부 가운데 재산이 가장 많은 사람은 장호진 전 총리 외교보좌관으로 72억8천여만원을 신고했다.

증가액 9억5천여만원의 상당 부분은 배우자의 처가로부터의 토지 증여 등에 따른 것이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약 3천900만원이 늘어난 35억8천여만원을 신고했다.

이밖에 조현 제2차관은 4억여원, 조병제 국립외교원장은 23억여원, 이시형 한국국제교류재단 이사장은 14억9천여만원,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은 19억여원을 신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