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최고 자산가 김상진 국립해양생물자원관장 48억8천만원…2억6천만원↑
김영록 전 농식품부 장관 15억4천만원 신고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전년보다 3천288만3천원 증가한 9억6천488만6천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29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18년도 정기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김 장관은 본인 명의의 서울 광장동 아파트(4억4천600만원) 등을 신고했다.

예금은 전년 4억759만4천원보다 약 1억4천만원 늘어난 5억4천832만1천원을 기록했다.

채무는 배우자의 전세보증금 용도 빚 1억3천650만원 변제 등으로 전년보다 감소한 5억8천439만1천원을 신고했다.

강준석 해수부 차관은 전년보다 2천722만9천원 줄어든 14억6천681만9천원을 보유했다.

강 차관은 장모에게 부산 연지동 상가(1억964만원3천원)를 증여했다.

해수부 재산 신고 대상에서는 48억8천243만5천원을 신고한 김상진 국립해양생물자원관장이 최고 자산가였다.

지난해보다는 예금 보유액 등의 증가로 2억6천15만원 늘어났다.

김임권 수산업협동조합중앙회장은 지난해보다 8억3천253만1천원 증가한 48억474만9천원을 신고했다.
[재산공개] 김영춘 해수부 장관 9억6000만원… 3000만원 늘어

6·13 지방선거에서 전라남도 도지사 후보로 출마하기 위해 물러난 김영록 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전년보다 7천229만6천원 증가한 15억4천240만1천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김 전 장관은 부부 공동명의로 서울시 용산동5가 아파트(10억7천만원)를 보유했으며 전남 해남군 아파트(6천500만원)는 매도했다.

채무는 전년보다 1억5천만원 감소한 2억원이다.

김현수 농식품부 차관의 재산신고액은 전년보다 4천393만4천원 증가한 9억9천545만5천원이다.

김 차관은 경기도 과천시 중앙동 연립주택(6억2천만원)과 세종시 증촌동 아파트(2억6천400만원) 등의 부동산을 신고했다.

김영규 한국마사회 부회장은 8억3천472만9천원, 여인홍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은 6억2천402만3천원을 신고했다.

김병원 농업협동조합중앙회 회장의 재산 신고액은 5억8천94만6천원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