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 130기, 공수특전단 출신 대통령"…특수전 소총으로 사격자세도
부대원과 식당 간담회…결혼식 미룬 이재우 대위 아내 '깜짝' 방문
특전사 같은 부대 소속 후배 장병 숙소 방문


/

"저는 그냥 대통령이 아니라 공수 130기. 공수특전단 출신 대통령입니다"
아랍에미리트(UAE)를 공식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27일(현지시간) 현지 파병부대인 '아크 부대'를 격려 방문했다.

문 대통령이 자신을 '공수특전단 출신'이라고 소개하자 특전사가 주축이 된 아크 부대원들은 박수와 환호로 문 대통령의 방문을 환영했다.

문 대통령도 '후배' 특전사 대원들을 힘껏 껴안으며 반가움과 감사의 마음을 나타냈다.

아랍어로 '형제'라는 뜻을 지닌 아크 부대는 평시에 UAE 특수전 부대의 교육훈련 지원과 연합훈련 등 군사교류 활동을, 유사시에는 UAE에 거주하는 한국 교민을 보호하는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이날 오전 9시께 문 대통령 내외가 아크 부대에 도착하자 아크 부대 단장인 김기정 중령과 모하메드 아흐메드 알 보와르디 UAE 국방특임장관을 비롯한 UAE 장성 3명이 맞이했다.

문 대통령은 이들의 안내를 받아 숙소동 옥상에 설치된 행사장으로 이동해 김기정 중령으로부터 부대 일반 현황을 보고받았다.

부대 현황을 보고받은 문 대통령은 "아크 부대는 한국과 UAE 양국 간 국방협력의 상징이고 양국 관계를 형제국가의 관계로 발전시켜나가는 주춧돌"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특수전용 소총으로 사격자세를 취한 후 부대 내 식당으로 이동해 장병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아크부대원 껴안은 '특전사 선배' 文대통령…"무사히 복귀" 명령

문 대통령이 식당에 입장하자 우레와 같은 박수가 터져 나왔다.

문 대통령 왼쪽에는 김정숙 여사가 앉았으며, 우측에는 UAE 측 장성 3명이 자리했다.

문 대통령 바로 맞은 편에는 문 대통령이 근무한 부대인 1공수특전여단 소속 정연수 상병이 앉았으며,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 출연한 바 있는 이성규 하사, 인도 시민권을 포기하고 자원입대한 정대용 상병 등도 문 대통령 근처에 착석했다.

문 대통령은 부대원들과 함께 아크 부대의 구호인 "세계 최강 아크 부대 하나 되어 임무완수. 파이팅 파이팅 파이팅"을 크게 외쳤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의 사회로 문 대통령은 열사의 땅에 파병돼 구슬땀을 흘리는 아크 부대원들의 이야기를 들었다.

특수전 3팀장 이재우 대위는 "파병이 확정된 후 결혼식을 10월로 잠시 미뤘다.

아내는 신혼집에서 혼자 남편을 기다리고 있지만, 국가의 명령으로 움직이는 군인이니까 잘 이해하고 있다.

아내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대위가 발언을 마치자, 고 부대변인이 "뒤로 돌아 달라"고 했고, 이 대위가 뒤로 돌자 아내 이다보미 씨가 서 있었다.

이 대위는 깜짝 놀라 아내를 힘껏 껴안았고, 부대원들은 큰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문 대통령 내외도 크게 웃으며 박수를 쳤다.

문 대통령 내외는 이 대위 부부와 기념촬영을 했으며, 김정숙 여사가 직접 꽃다발을 두 사람에게 건넸다.

아크 부대장 김기정 중령은 이 대위에게 1박 2일의 부대장 특별휴가를 명했다.
아크부대원 껴안은 '특전사 선배' 文대통령…"무사히 복귀" 명령

문 대통령은 "두 분은 정말 축하한다.

대통령이 제대로 선물을 가지고 온 것 같다"며 "정말 특별한 만남이 돼서 두고두고 행복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아크 부대 임무 못지않게 여러분 개개인에게 중요한 임무가 또 있다.

건강하게 사랑하는 가족에게 돌아가는 것"이라며 "다들 건강한 몸과 마음으로 조국과 사랑하는 가족에게 복귀하는 것이 여러분에게 주어진 또 하나의 중요한 임무다.

그 임무를 기필코 완성할 것을 대통령으로서 명령한다"고 덧붙였다.

간담회를 마친 문 대통령 내외는 정연수·정대용 상병이 함께 쓰는 숙소를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자신이 복무한 1공수특전여단 소속인 정연수 상병에게 "1여단 어느 부대 소속인가"라고 물었고, 정 상병이 "3대대 작전과 입니다"라고 답하자, "같은 3대대 작전과네. 내가 3대대 작전과 선배에요"라고 말했다.

김정숙 여사는 인도 시민권을 포기하고 자원입대한 정대용 상병의 사연을 물었다.

정 상병은 "한 번도 한국 국적을 포기할 생각은 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그러자 문 대통령은 "외국 국적을 취득하면 군대에 가지 않아도 되니까 그런 길을 택하는 젊은이도 있는데 남자로서 당당하게 책임을 다하는 자세가 훌륭하다.

고맙다"고 말했다.

이어 정연수 상병은 문 대통령의 자서전 '운명'에 사인을 받았고, 정대용 상병은 군복에 사인을 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