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 부대는 대한민국 군의 자랑이자 한·UAE 협력의 상징"
특전사 출신 문 대통령, 특전사 주축 아크부대 장병들에게 '후배' 호칭
"대한민국과 국민이 여러분을 사랑한다는 사실을 잊지 말라"


/

아랍에미리트(UAE)를 공식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아크 부대는 대한민국 군의 자랑이자 한국과 UAE 협력의 상징"이라며 "아크부대의 존재로 양국은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발전했고, 형제국가가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현지 파병부대인 아크 부대를 격려 방문한 자리에서 "엊그제 정상회담에서 모하메드 왕세제도 아크 부대가 양국 간 협력의 차원을 높여준 주춧돌이라고 아주 높이 평가하며 고마워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아랍어로 '형제'라는 뜻을 지닌 아크 부대는 평시에 UAE 특수전 부대의 교육훈련 지원과 연합훈련 등 군사교류 활동을, 유사시에는 UAE에 거주하는 한국 교민을 보호하는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특전사에서 군 복무를 한 문 대통령은 특전사 출신이 주축이 된 아크 부대 장병들을 '후배'라고 부르며 "내 나라를 떠나, 그리고 사랑하는 가족을 떠나 이역만리 사막에서 고생하는 여러분들이 정말 자랑스럽고 고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국에 대한 충성과 애국심으로 어려움을 이겨내고 있는 여러분이 이곳에서 흘린 땀은 결코 헛되지 않을 것"이라며 "아크 부대는 시대가 요구하는 강한 군대, 신뢰받는 군대, 국민으로부터 사랑받는 군대가 무엇인지 보여주고 있으며, 국방 교류협력에서도 새로운 모범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군의 목표는 두말할 필요도 없이 굳건한 안보"라며 "우리에게 안보는 단지 평화를 지키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 내는 것이고, 국가의 번영을 뒷받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해 안으로는 강한 군대, 국민에게 신뢰받는 군대를 만들고, 밖으로는 국제사회의 지지를 확보해야 한다"며 "이런 점에서 아크 부대는 안팎으로 대한민국의 국방과 안보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아크 부대는 국내에서는 경험할 수 없는 사막훈련과 첨단시설과 장비를 활용한 실전 훈련을 통해 우리 군의 특수작전 능력을 향상시켰다"며 "시뮬레이션 훈련, 해상훈련, 대테러 훈련, 고공강하 훈련의 경우 국내에서 4년 걸리는 훈련을 8개월 만에 완수하고 있다.

참으로 자랑스럽고 놀라운 성과"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강한 군대는 국민의 사랑과 지지로 완성된다.

여러분은 국민의 기억 속에 남아 있는 '태양의 후예'다.

여러분 스스로 자부심을 가져도 좋다"고 말했다.

또 "아크 부대는 비분쟁 지역에 파병된 첫 사례로, 국방협력의 새로운 모범이 되고 있다"며 "여러분은 UAE 군의 특수전 능력을 향상하고 UAE 군을 정예화하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지금 한국에서는 우리 군의 역사를 독립군, 광복군으로부터 새롭게 정립하고 있다"며 "우리가 독립군과 광복군을 기억하며 애국심과 자긍심을 갖듯이 여러분의 후배들도 여러분을 자랑으로 여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조국에 젊음과 열정을 바친 여러분들의 빛나는 얼굴을 늘 기억하고 여러분이 꼭 지키고 싶은 나라를 만들기 위해 국민과 함께 전력을 다할 것"이라며 "대한민국이 여러분을 사랑하고, 국민이 여러분을 사랑한다는 사실을 항상 잊지 말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