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전날 정상회담서 "베두인 문화 체험하고 싶다" 언급
모하메드 왕세제, 사막 체험할 수 있도록 배려…매사냥·새끼양 요리 대접


아랍에미리트(UAE)를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26일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의 배려로 아부다비에서 내륙 쪽으로 170㎞가량 떨어진 신기루성 근처 사막을 체험했다.

애초 사막체험은 예정에 없었으나, 전날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이 "기회가 되면 베두인 문화도 직접 체험하고 싶다"고 한 것을 잊지 않고 모하메드 왕세제가 사막에 위치한 신기루성(城)이라는 리조트와 헬기 두 대, 차량 수십 대를 내줘 이뤄졌다.

베두인(Bedouin)은 '사막의 거주민'이라는 의미의 아랍어 바다위(badawiyy)에서 유래한 말로, 아라비안 반도와 중동 지역에서 씨족 사회를 형성하며 유목생활을 하는 사람들을 의미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바라카 원전 건설완료 기념식 종료 후 신기루성으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을 수행한 알 마즈루이 UAE 에너지 장관이 "모래가 아주 뜨겁지만, 아랍인은 건강을 위해 맨발로 걷기도 한다"고 말하자, 문 대통령은 신발과 양발을 벗고 뜨거운 모래 위를 5분가량 걸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작은 모래언덕 위에 설치된 차양으로 이동해 매사냥과 사냥개 사냥을 관람했다.

문 대통령은 매사냥을 구경한 뒤 팔 위에 매를 앉히고 사진을 찍기도 했다.

매사냥 구경을 마치고 신기루성으로 돌아오자 모하메드 왕세제가 보내준 새끼양 요리가 준비돼 있었다.

알 마즈루이 장관은 새끼양 요리를 가리키며 "아랍에서는 귀한 손님이 왔을 때 동물을 훼손하지 않고 통째로 구워서 손님에게 내놓는다.

이는 손님에게 아무것도 원하지 않고 우리의 마음을 그대로 전달하려는 것"이라고 의미를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