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하메드 왕세제 딸들이 직접 커피 따르고 쟁반에 주스 담아와
왕세제 "한국은 가장 우선순위…UAE는 항상 한국 편을 들 것"
왕세제 사저 방문 후 아크부대 장병과 함께 한류콘서트 관람


아랍에미리트(UAE)를 공식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로부터 극진한 대접을 받았다.

문 대통령 내외는 26일 저녁 모하메드 왕세제의 초청으로 그의 사저인 바다 궁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 내외가 사저 앞에 도착하자 모하메드 왕세제와 가족들이 현관에서 대기하다가 차에서 내리는 문 대통령 내외를 맞이했다.

모하메드 왕세제는 자신의 세 딸과 손자들을 문 대통령 내외에게 일일이 소개하기도 했다.

아랍국가에서는 아주 가까운 지인에게도 가족의 얼굴을 잘 공개하지 않는다.

왕세제가 문 대통령 부부를 사저로 초청해 자신의 가족을 소개하고 친교의 시간을 가진 것 자체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왕세제의 딸들은 직접 커피포트를 들고 커피를 대접했고 쟁반에 주스를 담아와 대접했다.

이날 모하메드 왕세제는 문 대통령에게 "UAE에 한국은 가장 우선순위에 놓여있다.

언론과 SNS에서 어떤 이야기를 하더라도 우리 관계는 공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모하메드 빈 자이드라는 이름의 좋은 친구를 얻은 것이고, 한국은 UAE라는 이름의 동맹을 갖게 된 것"이라며 "UAE는 항상 한국 옆에서 한국 편을 들 것이다.

계속해서 한국의 친구로 남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저와 왕세제 두 사람의 개인적인 친구 관계뿐 아니라 두 나라가 아주 친한 친구가 돼 미래를 함께 걸어가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과 모하메드 왕세제는 해수의 담수화 기술에 대해서도 많은 대화를 나눴다.

모하메드 왕세제가 "해수 담수화와 사막에서의 농업개발 방법을 알려주면 좋겠다"고 하자, 문 대통령은 "한국은 물이 풍부한 나라인데도 담수화 기술을 발전시켜왔다.

또 비닐하우스 기술은 사막에서도 유효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모하메드 왕세제는 "말할 필요도 없이 물은 중요하다.

현재 아라비아 6개국에 7천만이 살고 있는데, 50년 후면 2억4천만이 거주할 것으로 보인다"며 "그때가 되면 석유와 가스는 생산되지 않고 하천수도 없는 상황이 된다.

요즘 내 관심은 담수화와 대체에너지 문제에 집중돼 있다.

함께 협력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알라가 UAE에는 석유를 줬지만 물은 주지 않았다.

한국에는 아름다운 자연을 줬지만, 석유는 한 방울도 나지 않는다"며 "양국 관계를 잘 살려낸다면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모하메드 왕세제는 "한국의 발전은 교육과 근면함으로 이뤄졌다.

바라카 원전을 가보면 한국인이 얼마나 근면한지 알 수 있다"며 "UAE 국민도 바라카에서 한국인과 어울리면서 한국인을 닮아가고 있다.

UAE 사람들은 원래 박수도 느릿느릿 쳤는데 한국인과 어울리면서 박수의 속도도 빨라졌다"며 직접 박수를 쳐보이기도 했다.

모하메드 왕세제의 사저를 방문한 후 문 대통령 내외는 아부다비 국립극장에서 열린 '한-UAE 문화교류 행사'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 내외가 국립극장에 도착하자 아랍 전통복장을 한 남성 30여 명이 아랍 막대로 북을 치며 노래를 부르는 환영공연을 펼쳤다.

공연이 끝나자 문 대통령은 공연팀과 악수하고 공연장으로 들어섰다.

문 대통령의 모습이 보이자 객석에서 큰 환호성과 박수가 터져 나왔다.

그러자 문 대통령 내외는 잠시 멈춰 서서 손을 들어 객석의 관객들에게 인사했다.

이에 더 큰 환호성이 10여 초 간 계속됐다.

이날 행사에는 아크부대 파병장병 120여 명과 UAE 한류 팬클럽 회원 300여 명을 비롯해 2천여 명이 참석했으며, 관객 대부분이 히잡을 착용한 현지 여성이었다.

공연이 시작되자 아부다비 청소년 관현악단이 먼저 UAE 국가를 연주한 후 애국가를 연주했다.

이어 가수 린이 무대에 등장해 한국 드라마 '해를 품은 달'의 삽입곡 '시간을 거슬러'를 불렀으며, 밴드 '두 번째 달'과 국악인 김율희 씨가 드라마 '대장금'의 주제가 '오나라'를 협연했다.

이어 가수 린과 '두 번째 달'의 협연으로 드라마 '태양의 후예' 주제곡을 공연했으며, '별에서 온 그대' 주제가 'My destiny' 공연이 이어졌다.

다음으로 걸그룹 '에이핑크'가 등장해 'five' 'no no no' 'LUV' 등을 부르자 관객들은 환호성을 지르며 큰 호응을 보냈다.

공연이 끝나자 문 대통령 내외는 무대에 올라 출연자 전원과 악수하고 기념촬영을 했다.

객석의 관객들은 '대~한민국'을 연호하며 박수를 보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