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개헌안 내부정리 필요…민주당도 대화의 정치 보여라"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개헌안 발의를 예고한 26일 "이번 주부터 정의당이 제안한 원내 5당의 정치협상회의가 즉각 개최되기를 바란다.

이것만이 국민의 개헌 요구에 국회가 응답하는 길"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개최한 상무위원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향해 "서로 책임을 떠넘기는 지루한 공방은 할 시간이 더 이상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정미 "개헌 공방할 시간 없어…5당협상 즉각 개최"

그는 한국당이 '야4당 합동 의원총회'를 제안한 것에 대해 "사실상 개헌 저지가 목적인 모임에 정의당이 들러리 설 이유가 없다"며 "한국당은 도대체 개헌을 하자는 것인지 말자는 것인지, 한다면 무슨 내용으로 하자는 것인지 자당 의총을 먼저 해서 내부 교통정리부터 끝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지금부터 최선을 다해 대화의 정치를 보여주기 바란다"며 "한국당 탓만 하며 협상의 정치를 소홀히 해선 안 될 것"이라고 주문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대통령 개헌 발의를 원색 비난하는 한국당이 아직도 제대로 된 개헌안을 내지 않고 있다는 점은 한국당이 그저 개헌반대세력이라는 의심을 갖게 하기 충분하다"며 "한국당이 대통령 개헌안을 탓할 게 아니라 제대로 된 개헌안을 지금이라도 낼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