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린 출연…콘서트 전 '자이드의 해 기념 전시' 둘러봐

아랍에미리트(UAE)를 공식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26일(현지시간) 저녁 아부다비 국립극장에서 열리는 '한-UAE 문화교류 행사'에 참석한다.

이번 행사는 중동 한류의 허브인 UAE에서 양국 간 유대감을 강화하고 문화교류를 확대하자는 의미에서 양국 문체부가 공동으로 준비했다.

누라 알카비 문화지식개발부 장관 등 UAE 측 주요 인사와 외교단, 한류 팬클럽 회원, 아크 부대 파견 장병, 현지 동포 등 2천여 명이 참석한다.

UAE 아부다비의 청소년 관현악단과 우리나라 공연단이 양국 국가 연주를 시작으로 현지에서 인기 있는 한국 드라마와 영화 주제곡을 협연하며, '에이핑크', 가수 린이 K팝 공연을 선보인다.

문 대통령은 공연 관람에 앞서 로비에 전시된 UAE '자이드의 해 기념 전시'를 둘러볼 예정이다.

올해는 UAE의 국부로 불리는 셰이크 자이드 빈 술탄 알 나흐얀 초대 대통령의 탄생 100주년이다.

UAE는 중동 한류의 허브로 2007년 두바이 TV에서 '겨울연가'와 '대장금'을 방영하면서 한국 드라마가 UAE에 진츨했다.

2009년 바라카 원전 수주를 계기로 한국에 대한 인지도가 높아지고 한류 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현재 UAE 국립대학 등 지역 대학 중심으로 한국어 강좌가 개설됐고 10여 개의 한류동호회가 활동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