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오늘은] 문재인 대통령, 베트남 순방 둘째날… 한·베트남 정상회담 개최

문재인 대통령은 베트남 순방 둘째날인 23일 쩐 다이 꽝(陳大光)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문 대통령은 꽝 주석의 국빈 초청으로 전날 하노이에 도착해 오는 24일까지 2박3일 동안 베트남을 순방 중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베트남의 국부로 추앙받는 호찌민(胡志明) 묘소 헌화를 시작으로 베트남 고위급 인사들과 회동하는 일정을 소화한다. 이어 꽝 주석과 정상회담을 열고, 양국 약정 서명식에 참여한다. 양국 정상은 공동 선언문도 발표할 예정이다. 두 정상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격상하고 다양한 분야의 미래지향적 발전 방안도 협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응우옌 푸 쫑 공산당 서기장, 응우옌 쑤언 푹 총리, 응우옌 티 킴 응언 베트남 국회의장 등 베트남 고위 관료들도 잇따라 만날 계획이다. 이후 아세안 청년 일자리 협약식과 일자리 박람회, 한-베트남 비즈니스 포럼 등에 참석한다. 저녁에는 꽝 주석이 주최하는 국빈 만찬에 자리한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