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베트남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호치민 주석 묘소에 헌화하는 것으로 이틀째 일정을 시작한다.

23일 청와대 등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헌화를 한 뒤 김정숙 여사와 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주석 내외가 마련한 공식 환영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후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을 갖고 수교 25주년을 맞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포괄적 분야로 격상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앞서 문 대통령은 베트남 인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베트남의 지도자들과 정상 차원의 우의와 신뢰를 더욱 다지고자 한다"면서 "이를 기반으로 양국 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한 단계 더 높은 수준으로 격상시켜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국과 아세안의 전면적 협력을 추구하는 '신(新) 남방정책'을 설명하고 적극 협력해달라는 뜻을 전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문 대통령은 꽝 주석과의 정상회담 뒤 응우옌 푸 쫑 공산당 서기장과 응우옌 쑤언 푹 총리, 응우옌 티 킴 응언 베트남 국회의장 등과 면담을 한다.

이 밖에 아세안 청년 일자리 협약식과 취업박람회, 한·베트남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한다.

저녁에는 꽝 주석 내외가 주최하는 국빈만찬에 부부동반으로 자리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