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주석이 수교 25주년을 맞아 '한·베트남 미래지향 공동선언'을 채택했다.

두 정상은 양국 관계 미래 발전 비전과 협력 방안을 제시했다. 특히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격상시키는데 공감했다. 또 양국 교역 규모를 오는 2020년까지 1000억달러로 늘려나가는데 공동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베트남 하노이 주석궁에서 꽝 주석과 정상회담을 갖고 이러한 내용의 공동선언에 합의했다.

공동선언은 문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제시한 한·아세안 미래공동체 구상에 따라 사람 공동체와 상생번영 공동체, 평화 동공체의 발전 비전을 구체화한 것이다.

무엇보다 아세안 최대 협력 국가인 베트남을 상대로 신 남방정책의 첫 발을 뗐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두 정상은 공동선언에서 "한·베트남 외교관계 수립 이래 양국이 지난 25년간 비약적인 관계 발전을 이뤄왔음을 높이 평가한다"며 "지난 25년간 양국 관계의 발전성과를 계승하고, 호혜적이고 적극적이며 창의적인 협력관계의 토대를 더욱 공고히 하며, 각 분야에서의 교류협력을 확대·심화시켜 향후 한·베트남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격상시키고 보다 더 풍부하게 해나가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밝혔다.

또 양국간 고위인사 교류를 강화해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이에 양자 방문 또는 다자회의 계기를 활용해 유연하고 다양한 방식으로 연례적인 정상간 교류를 하기로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꽝 주석 내외의 한국 방문을 초청했으며, 꽝 주석은 이에 사의를 표하고 흔쾌히 수락했다.

뿐만 아니라 외교 안보 국방에 대한 대화, 협력을 효율화하기 위해 외교장관간 연례 회동을 추진한다. 양국 국방부간 '국방협력에 관한 공동 비전 성명'도 조기 채택하기로 했다.

이어 상생번영을 위한 실질협력을 강화하는게 중요하다고 보고 2020년까지 양국 교역액 1000억달러 달성을 위해 균형적이고 지속적인 교역을 증진하기로 했다. 연내에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RCEP) 협상을 촉진하며 자유무역체제 확대를 강화하기 위해서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베트남은 한국 기업들의 대규모 인프라 에너지 투자사업 참여와 국영기업의 민영화, 상업은행들의 구조조정에 대한 한국 측의 관심을 환영한다는 뜻을 표명했다.

평화 증진과 관련해서는 두 정상이 남북관계 진전과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 구축이 한반도 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에도 필수적이라는 데에 의견을 같이 했다.

양국 정부는 '교역 1천억 달러 달성 액션플랜' '소재부품산업협력' '교통 및 인프라 협력' '건설 및 도시개발 협력' '4차 산업혁명 대응협력' '한·베트남 고용허가제' 등 6건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