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베트남 국빈방문과 관련해 "베트남의 지도자들과 정상 차원의 우의와 신뢰를 더욱 다지고자 하며, 이를 기반으로 양국 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한 단계 더 높은 수준으로 격상시켜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베트남 인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고 "양국이 전 세계적으로 화두가 되는 4차 산업혁명에 효율적으로 대응하면서 미래성장 동력을 함께 창출함으로써, 상호 보완적이고 미래지향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하기 위한 기반을 탄탄하게 닦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방문을 통해 베트남 기업인과 한-베트남 다문화 가정들, 그리고 일반 시민들과도 만나 양 국민 간의 공감대를 확산하고 우정을 더욱 돈독하게 만들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한-아세안 정상회의 계기에 아세안 국가들과의 협력을 포괄적으로 격상시켜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며 "모든 측면에서 모범적으로 발전 중인 한-베트남 양국 관계를 통해 '한-아세안 미래공동체'의 미래 발전을 위한 청사진을 보여주고자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베트남 경제협력의 두 가지 키워드로 '상생 협력'과 '미래성장 협력'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 간 경제협력은 그 혜택을 양쪽이 함께 누려야 지속 가능하다고 확신한다"며 "한국과 베트남 간의 경제협력도 양국의 상생번영에 기여하는 호혜적인 방식으로 발전시켜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상호호혜적인 산업역량 강화 차원에서 추진코자 하는 소재부품·자동차 분야 산업협력, 베트남의 농수산물 수출역량 강화를 위한 다양한 협력사업을 통해 양국 간 무역 불균형 문제도 해소해 나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미래성장 협력과 관련해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함께 대응하고, 미래 성장 동력을 창출하기 위한 공동 노력을 기울여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스마트시티, 정보 통신 기술 등 신산업 분야에서의 협력을 통해 양국 간 경제협력이 미래 지향적인 방향으로 발전해 나갈 수 있는 기반이 강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방문 기간 '한-베 과학기술연구원'(VKIST) 착공식에 참석할 예정인데, VKIST는 상생협력과 미래성장 협력 두 가지 키워드를 모두 담고 있는 모범 사례"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VKIST 착공이 훗날 베트남이 '산업화한 현대국가'로 발전해 나가는 데 중요한 획을 긋는 역사적인 계기로 기억되기를 바란다"며 "대한민국은 베트남이 '2020년까지 산업화한 현대국가'를 구축하는 데 기여할 수 있는 호혜적인 협력 증진 방안을 지속해서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양국 간 인적 교류와 관련해 "무엇보다 한국 내 약 7만의 베트남계 다문화 가정은 혈연을 통해 양 국민을 '사돈에서 한 가족으로' 연결하고 있다"며 "나아가 미래 양국 관계 발전을 이끌어갈 소중한 자산"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래 세대의 주역인 양국의 젊은 세대가 한류 문화와 베트남 문화를 주고받으며 서로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공감대를 키우며, 우정을 두텁게 하는 것이 정말 흐뭇하고 든든하다"고 말했다.

또 "한국 내에서 공부하는 베트남 유학생의 수와 이들이 공부하는 분야가 날로 늘어나고 있는 것을 흐뭇하게 생각한다"며 "이들이 앞으로 양국 간 미래지향적 동반자 관계 발전의 버팀목으로 커 나갈 수 있도록 관심을 가지고 필요한 지원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베트남의 교육열과 관련해 "후대의 교육에 큰 관심을 가지고 아낌없이 투자하는 교육열은 한국과 베트남 양국이 전통적으로 유지하고 발전시켜온 미덕"이라며 "오늘날 양국의 공동 번영과 발전을 견인하며 양 국민을 더욱 가깝게 만드는 가교 역할도 한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난 1월 말 베트남 U-23(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박항서 감독의 지도 아래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이라는 쾌거를 거둔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스포츠를 통해 '베트남과 한국이 힘을 합치면 무엇이든 이룰 수 있다'는 '한-베트남 매직' 현상을 상징적으로 보여주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스포츠를 매개로 베트남과 한국이 하나 되는 또 한 번의 '한-베트남 매직'이 실현되도록, 우리 정부는 양국 간 스포츠 협력을 지속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베트남 국민께서도 스포츠를 통해 나날이 돈독해져 가는 한국과 베트남 양국 간의 우정을 듬뿍 느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22일부터 24일까지 베트남을 국빈방문할 예정이다. 베트남 방문 기간 문 대통령은 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개최하고, '베트남의 히딩크'로 불리는 박항서 감독을 만날 예정이다.숙소 인근 서민식당에서 하노이 시민들과 아침 식사를 함께하며 양국 국민 간 정서적 유대감을 강화하는 데도 힘쓸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