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19일 더불어민주당의 대통령 개헌안 발의 연기 요청과 관련, “대통령 개헌안의 문제점은 시기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면으로 진행한 상무위원회의에서 “6월 개헌 거부를 못 박은 자유한국당이 개헌저지선을 확보한 상황에서 대통령 단독 개헌안 발의는 곧 개헌의 중단”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의당은 개헌에 대한 대통령의 진심을 이해하지만, (한국당의 반대 때문에) 개헌안 직접 발의 대신 국회 제안을 요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사태가 여기까지 온 것은 ‘개헌과 지방선거 동시 실시는 무조건 안 된다’며 국민과의 약속을 정면으로 뒤집은 자유한국당의 억지 때문”이라면서도 “지금 여당이 해야 할 것은 26일이 마지노선이라는 최후통첩이 아니라 정치력을 발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국회의장 주재 하에 원내 주요 5당 원내대표와 헌정특위 책임자가 모인 정치협상회의를 열어 문제를 풀어 갈 것을 재차 제안한다”고 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