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디지털소통위원회 댓글조작·가짜뉴스법률대책단이 12일 가짜뉴스 유포자 45건을 추가 고소했다. 이날까지 총 고소 건수는 494건으로 늘었다.

댓글조작·가짜뉴스법률대책단은 “오늘 마지막 고소를 진행하고 앞으로 남은 10일의 활동기간 동안 네이버와 정부부처의 대응 요청, 법 제정을 위한 노력에 최선을 다해 활동을 마무리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대책단은 지난 1월22일 자원봉사 대책단을 결성하고 두 달 기한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이 기간 대책단은 가짜 뉴스제작 및 유포자에 대한 무관용 원칙에 따라 가짜뉴스신고센터를 설치하고 1만3300여 건을 신고 받아 총 494건을 고소·고발했다. 주요 고소·고발 내용은 △문재인 대통령 명예훼손 및 살해 협박을 포함한 악성 댓글 △민주당 개헌 초안 가짜뉴스 △비트코인을 북한에 송금했다는 가짜뉴스 △청와대에서 서로를 동무라고 부른다는 가짜뉴스 △문재인대통령 임기가 2월까지라는 가짜뉴스 등이 있었다.

대책단은 또 모니터링을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책 마련을 위해 네이버와 정부부처를 만나 사태의 심각성을 전달하고 강력한 대응을 요구했다. 이 밖에 가짜뉴스의 근본적인 예방과 강력한 처벌을 위해 법 제정을 추진했다.

대책단은 “당 차원의 가짜뉴스 근절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될 것”이라며 “가짜뉴스는 확산되면 수습이 어려운 만큼 초동대처가 될 수 있도록 선거관리위원회가 방안을 잘 마련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발표했다.

서정환 기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