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인순 "충남도청 내 또 다른 피해 철저히 진상 조사해야"
"보좌진·당직자 피해사례 전수조사 필요…安 추가 피해자도 조사해야"


더불어민주당 '젠더폭력대책 태스크포스(TF)'는 6일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안희정 충남지사와 관련, "형법과 성폭력방지특별법 등 관련 법에 의한 엄중 처벌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TF 위원장인 남인순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대책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안 지사의 성폭력 사실을 접하고 의원으로서 정말 참담함을 넘어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남 의원은 "힘들게 피해 사실을 공개한 피해자의 용기 있는 폭로에 경의를 표하고 지지한다"면서 "피해 사실을 아직도 드러내지 못하고 있는, 충남도청 내 또 다른 피해에 대해서는 철저한 진상조사가 신속히 이뤄져야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회 내에서 일어나고 있는 '미투'(Me too·나도 당했다)에 대해서도 민주당은 성폭력범죄 신고상담센터를 설치해 전담인력을 두고 상담 등을 신속하게 처리하는 절차를 두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남 의원은 또 "국회 내에 독립기구인 인권센터를 조속히 설치, 외부 젠더 전문가를 채용해 성폭력 및 인권 전반에 대한 상담, 교육, 예방업무를 수행하도록 운영위를 통해서 촉구하겠다"고 약속했다.

민주당은 젠더폭력대책TF를 이날부터 당 특위로 격상시키기로 했다.

남 의원은 "당내, 그리고 국회 안에서 벌어지는 성폭력범죄에 대해서 신속히 대응하고 피해자의 2차 피해가 없고,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신속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남 의원은 또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보좌진이나 당직자 등을 대상으로 피해 사실이 혹시 있었는지 전수조사 같은 것이 진행돼야 한다고 본다"면서 "피해 사실을 얘기해도 보호받을 수 있는 장치를 확실히 만들고, 그런 것들(전수조사)을 진행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내부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안 지사로부터 성폭력을 당한 또 다른 피해자들이 있다는 언급과 관련해선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거듭 강조하면서 "제보를 하면 해결이 되겠다는 믿음을 줘야 한다.

이 (성폭력) 문제를 전담할 수 있는 대응기구를 갖추겠다"고 공언했다.

TF 소속 박경미 의원은 "오늘 새벽에 올라온 안 지사의 페이스북을 보면 피해자에 대해서 용서를 구한다는 그런 안이한 인식을 여전히 드러내고 있는 것 같아 유감"이라면서 "초반의 한심한 대응과 자신이 직접 작성한 페이스북에서도 여전히 안이한 인식을 드러내고 있어 저희는 격노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민주 "안희정에 분노·격노… 관련법에 의한 엄중 처벌 촉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