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더 이상 진영논리로 성범죄자 감싸면 안돼"

바른미래당은 5일 안희정 충남지사의 수행비서 성폭행 의혹과 관련, 즉각적인 지사직 사퇴와 함께 수사에 적극적으로 응하라고 촉구했다.

신용현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안 지사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하며 용감한 폭로로 살아있는 권력에 맞선 피해자의 2차 피해가 없도록 주무기관의 적극적 대처를 바란다"고 밝혔다.

신 수석대변인은 "(수행비서의 폭로에 대해) 안 지사는 합의한 관계이며 강압은 없었다며 지금껏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 운동을 통해 성범죄 사실이 드러난 추악한 사회지도층 인사들과 하나도 다를 것 없는 대응을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안 지사가 마침 이날 미투 운동 옹호 강연을 한 것과 관련해서는 "정치권에서 관용적으로 써왔던 '내가 하면 로맨스고 남이 하면 불륜'이란 문구를 안 지사가 그대로 보여준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 수석대변인은 "성범죄에 성역이 있을 수 없다"고 강조하면서 "현역 광역단체장이자 여권의 유력 대선후보인 안 지사가 사퇴하고 수사에 응할 것인지가 미투 운동의 성패를 결정하는 기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바른미래당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일침을 가했다.

신 수석대변인은 "그동안 바른미래당이 국회에서 미투 관련 긴급 현안질의를 위한 여성가족위원회 개회를 수차례 요청했지만, 집권여당인 민주당의 비협조로 열지 못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더 이상 진영논리로 성범죄자들을 감싸지 말아야 할 것"이라며 "만약 진보의 이름으로 성폭력 문제를 특정 진영에 대한 공격으로 몰아간다면 국민은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