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은 27일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징역 30년과 벌금 1천185억 원을 구형한 데 대해 "당연한 구형량"이라고 평가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박 전 대통령이 저지른 혐의의 무게를 생각하면 매우 당연한 결과"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은 재판을 고의로 지연시키고 회피하더니 결심공판에도 불참했다"면서 "전직 대통령으로서 끝까지 사법부를 무시하는 태도를 보인 것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정농단의 또 다른 핵심인 최순실이 1심에서 징역 20년을 선고받은 바 있어 그보다 중형이 불가피할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재판부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민주 "박근혜 구형량 당연… 재판부의 현명한 판단 기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