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 / 한경DB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 / 한경DB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20일 바른미래당 통합 전 안철수 국민의당 당시 대표가 남경필 경기도지사를 만나 주적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을 거론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바른미래당은 합당하며 '자유한국당은 청산의 대상'이라고 밝혔으나 잉크도 마르기 전에 이미 바른미래당과 한국당이 6·13지방선거에서 선거연대, 후보단일화를 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기 시작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서울시장은 안철수, 경기도지사는 남경필로 이야기가 되고 있다고 한다. 제가 알기론 합당 전 안철수, 남경필 두 분이 두 차례 만났다"며 "그 자리에서 남 지사가 안 전 대표에게 '주적이 누구냐'고 물으니 안 전 대표는 '문 모, 민주당이다, 홍 모, 한국당은 아니다'라고 답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 지사가 '지방선거에 출마할거냐'고 물었더니 확답은 않았지만 남 지사가 보기에는 출마할 것 같은 인상이었다고 한다"며 "국민의당 중재파 의원들은 이 문제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가, 이러한 것을 과연 용납할 수 있겠는가에 대한 답변을 낼 차례라는 것을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