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평당 지도부, GM사태 관련 정부 책임론 강조
조배숙 "왜 하필 군산인지…국회 진상규명 해야"
"고용재난지역 선포, 공장 정상화 방안 마련해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민주평화당은 19일 한국GM의 군산 공장 폐쇄결정 관련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대책 마련에 나섰다.

조배숙 민평당 대표는 이날 오후 GM군산공장폐쇄 특별대책위원회의 긴급 간담회에서 "이 정부가 일자리를 만들겠다, 일자리 정부가 되겠다는 공약을 내걸고 약속도 했지만 있는 일자리를 지키지 못했다는 점에서 정부의 안이함과 무능함을 비판하고 싶다"며 "군산의 고용재난지역 선포, GM의 적자경영사유 조사, 군산공장 정상화 방안마련 등을 정부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이어 "유감스러운 점은 왜 하필 군산공장 폐쇄냐는 것이다. 현대 조선소도 군산을 폐쇄했고 GM의 경우에도 군산을 먼저 폐쇄 결정해 군산은 희생양이 아닌가 하는 군산 시민, 전북도민의 울분이 커지고 있다"며 "이 부분에 대해 여야가 초당적으로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와 대책위원회를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장병완 민평당 원내대표 역시 "GM사태가 사실 어제, 오늘 비롯된 문제가 아니라 오래 전부터 비극의 씨앗이 잉태되어있음이 하나, 둘 밝혀지고 있다"며 "산자위 차원에서 지난 12일 전체회의를 하며 정부 차원에서 어떤 대책을 강구하고 있느냐고 캐물었으나 의례적인 새해 인사를 나눴다는 무책임한 이야기 외에는 이 문제에 대한 고민의 흔적을 내놓지 않았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장 원내대표는 "앞으로 이런 무책임한 최악의 고용불안 상태가 반복되지 않게하기 위해서라도 어떤 경위로 이런 부실이 진행되었는가에 대한 원인 규명과 범정부 차원의 해결방안을 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조 대표와 장 원내대표를 비롯한 민평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한국GM노조 측과 면담을 갖고 대응책을 논의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호남기반의 바른미래당 역시 대책 마련에 착수했다. 민주당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홍영표 의원을 중심으로 한국GM 대책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TF는 이날 오후 부품업체 연합회와의 긴급간담회를 열어 의견을 청취하는 등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유승민 공동대표와 박주선 공동대표 등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전북으로 달려갔다. 이들은 이날 오전 창당 첫 최고위원회의를 전북 전주에서 열고 군산을 고용재난특별지역으로 지정해 줄 것을 요청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