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트비아 대통령 91년 수교 첫 방한
연내에 발트3국 경제공동위원회 출범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청와대에서 평창동계올림픽 계기로 방한한 라이몬즈 베요니스 라트비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무역·투자 등 실질협력 증진과 대북정책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베요니스 대통령의 방한이 1991년 양국 수교 이래 라트비아 정상으로서는 처음이라는 점에서 매우 뜻깊다”며 “이번 방한을 계기로 양국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자”고 말했다.이어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만들어진 남북관계 개선의 모멘텀을 발전시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대화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지속적인 관심과 성원을 보내달라”고 당부했다.

베요니스 대통령은 이에 “이번 방한을 통해 무역·투자 협력을 중심으로 양국 관계가 더욱 활성화되도록 협력해 나가자”고 화답했다.

양국 정상은 올해 안에 한-발트 3국(라트비아, 에스토니아, 리투아니아) 경제공동위원회를 출범시키기로 한 것을 환영하고, 이 위원회를 통해 다양한 분야에서 구체적 실질협력 강화 방안을 모색하기로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라트비아 대통령에 앞서 지난 6일과 7일 칼유라이드 에스토니아 대통령,그리바우스카이테 리투아니아 대통령 등 발트3국 정상과 잇따라 정상회담을 가졌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