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김여정 '남북 정상회담' 친서 전달

문재인 대통령 "여건 만들어 성사시키자"
미국·일본 "비핵화 압박 계속"…공조 균열 우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청와대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으로부터 받은 김정은 친서를 보고 있다. 김여정은 친서를 전달하면서 자신이 김정은의 특사 자격으로 왔다고 밝혔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청와대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으로부터 받은 김정은 친서를 보고 있다. 김여정은 친서를 전달하면서 자신이 김정은의 특사 자격으로 왔다고 밝혔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남북 관계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북한 김일성 일가 중 처음으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방북해달라”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친서를 전달했다. 문 대통령도 “여건을 조성해 성사시키자”며 조건부로 수락했다. 한국이 제안하던 기존 남북 정상회담과 달리 북한이 먼저 요청해 세 번째 정상회담이 열릴 분위기가 마련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남북 대화 분위기를 이어가기 위해 김여정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을 환대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을 시작으로 10일 청와대 오찬과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경기 응원, 11일 북한 예술단 공연 관람까지 김여정을 네 번 만났다.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는 다섯 차례 회동했다.

외신들은 문 대통령과 김여정의 악수를 ‘역사적 악수’로 평가하며 “몇 달 전까지만 해도 상상할 수 없던 일이 일어났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지난 8일 방한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모습은 달랐다. 펜스 부통령은 김여정 등을 만나기는커녕 북한 대표단에 눈길조차 주지 않았다. 탈북자 면담과 천안함 기념관을 방문하며 대북 압박 행보를 이어갔다. 그러면서 “핵무장한 북한엔 미래가 없다”며 북한의 비핵화를 촉구하고 10일 미국으로 돌아갔다. 진정한 한반도 평화로 가기 위해 넘어야 할 산이 적지 않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미국은 ‘비핵화를 전제로 한 대화’를 주장하고 있지만 우리 정부는 남북 대화가 비핵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비핵화와 남북 대화의 관계 설정을 두고 한·미 간 온도차가 나는 셈이다. 김정은이 이런 간극을 알고 남북 정상회담 카드를 꺼내들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대화에 호의적인 문재인 정부를 지렛대 삼아 대북 제재 정국을 돌파하려는 의도라는 얘기다.

펜스 부통령은 10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북한의 평창올림픽 개회식 참가는 선전”이라며 대북 강경론을 재강조했다. 그는 “미국은 북한 정권의 선전과 가식이 문제없이 국제무대에 퍼지도록 방관하지 않을 것”이라며 “세계는 김씨 정권의 억압과 위협을 못 본 척할 수 없다”고 썼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