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과 통합·개혁 정치 할 것"…비교섭대표 연설

바른정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5일 "낡고 오래된 양당구도에서 상대방에 대한 혐오를 선동함에 따라 해방 후 70년이 넘었지만, 한국 정치는 아직 해방공간에 갇혀 있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비교섭단체대표 연설에서 "보수가 정권을 잡으면 '종북몰이 시대'가 오고, 진보가 정권을 잡으면 '적폐몰이 시대'가 와서 하나의 정치 보복이 또 다른 보복 정치에 자리를 물려 준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거대 양당의 지배가 계속되는 가운데 한편에서는 재벌 대기업의 특권이 축적됐고, 다른 한편에는 귀족노조의 특권이 쌓였다"면서 "재벌도 아니고, 귀족노조에도 들어가지 못한 90% 국민은 어디서 삶의 희망을 찾아야 하는지 막막하다"고 지적했다.

오 원내대표는 "국민의당과 정치공학적 통합이 아니라 가치의 통합을 이루고 미래를 위한 통합과 개혁의 정치를 시작하겠다"면서 "개혁 보수의 길이 제3의 길과 만나 우리 정치에 제3의 힘을 형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른정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전당대회를 열어 국민의당과의 합당안을 의결한 데 이어 오는 13일에는 양당 간 통합 전대에서 합당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오 원내대표는 개헌 문제에 대해 "대통령에 집중된 권력구조를 바꾸고, 다당제 친화적인 선거제도를 만들어 거대 정당의 독식 폐해를 막겠다"면서 "정부가 개헌을 주도한다는 것은 국회에 대한 불신이자 모독"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오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은 검증되지 않은 허구"라면서 "정부는 이 허구에 사로잡혀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을 추진하고 엄청난 규모의 재정투입을 하겠다고 하지만, 혈세로 만든 일자리는 성장으로 연결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안보 분야에서는 "한미 간 '핵공유 협정'을 체결해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겠다.

한미동맹은 우리 국민을 지켜온 실용적 대외전략"이라면서 "중국에 대해서는 당당한 자세로 대북 제재에 나서도록 설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이미 연기한 한미연합훈련을 다시 연기하고 회담의 격을 높이려 한다는 얘기가 들리는데 대화를 위한 대화와 핵위기 심화의 악순환을 끊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밖에 오 원내대표는 복지 정책으로 '중부담·중복지' 원칙을 제시하면서 "급속한 복지 확대 정책을 펴면서도 소수의 부자 증세만 하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선거용 자기기만은 끝나야 한다"고 말했다.
오신환 "보수는 '종북몰이', 진보는 '적폐몰이' 중단해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