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한국당, 올림픽 보이콧하나"
한국당 "北 열병식 여권 입장 뭐냐"

여야는 세계 각국 선수단과 관람객, 주요국 정상들이 찾아오는 평창동계올림픽을 불과 닷새 남겨둔 4일 팽팽한 비방전을 이어갔다.
외국손님들 불러놓고… 여야, 평창올림픽 닷새 앞 설전 계속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올림픽을 계기로 남북 화해의 전기를 마련해야 한다며 정쟁 중단과 초당적 협력을 거듭 촉구했다.

보수 야당을 겨냥해선 색깔론 중단의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올림픽과 안보 문제에 대해 '투트랙' 전략을 유지하며, 올림픽 성공 개최와는 별도로 여당의 안보관을 거듭 물고 늘어졌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평창동계올림픽을 5일 앞두고 한국당이 아직도 '평양올림픽'이라고 부르는 것은 대한민국에 대한 심각한 국격 모독"이라며 "한국당은 최저임금도 개헌도, 심지어 올림픽까지도 색깔론 타령"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아직까지 평창올림픽을 평양올림픽으로 부르겠다면 평창올림픽을 보이콧하겠다는 것인지 답해야 한다"며 "성공적 올림픽을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해도 부족할 판에, 한국당의 선동이 볼썽사나운 일로 이어지지 않을까 우려스러운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제윤경 원내대변인도 브리핑에서 "이번 동계올림픽은 남북 교류의 물꼬를 여는 중요한 자리"라며 "온 국민과 전 세계가 평화의 축제를 만드는데 정작 우리 정치권 안에서 화합하지 못한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제 대변인은 이어 "평창동계올림픽이 한반도의 미래를 긍정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도록 하는 것에 여야가 있을 수 없다"면서 "정치권도 성숙한 자세로 평창올림픽의 평화적 성공과 남북 스포츠 교류 성공을 위해 합심해 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국당은 일단 올림픽 기간에는 정쟁을 자제하겠다며 여권의 대야(對野)공세에 빌미를 제공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올림픽 기간 대여(對與) 공격은 자제하겠다"며 "2월 임시국회 기간 민생을 위한 입법 작업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안보 문제는 별개라며, 여전히 여권의 '평화올림픽' 주장에 대한 비판에 주력했다.

정태옥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민주당은 평창올림픽에 대한 한국당의 입장이 무엇인지 물었는데, 지금 국민은 한국당이 아니라 민주당과 청와대의 입장이 더 궁금하다"며 "평양 열병식에 대해서는 진짜 아무 입장이 없느냐"고 맞받았다.

정 원내대변인은 특히 "연례적으로 2월 말에서 3월 초에 실시하던 한미훈련은 연기했는데, 북한은 40년 동안 4월 24일 실시하던 창건 기념일 행사를 2월 8이라 옮긴 것을 계속 두둔할 것이냐"며 여당을 압박했다.

국민의당은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하면서도 이번 올림픽이 북한의 체제 선전에 이용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행자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평창올림픽에 (장녀) 이방카 등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가족이 방문할 것이라는 한미정상회담 당시의 약속이 지켜지지 못해 아쉽다"며 "정부는 무리한 북한 말 들어주기로 한미동맹의 균열을 만들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남북대화가 단순히 평창올림픽용으로 끝나서도, 북한의 체제 선전과 핵과 미사일 고도화의 시간벌기용으로 끝나서는 안 된다"면서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 후에도 평화는 계속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