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평창올림픽 성공 개최 기원…무역불균형 해결 의지도 재확인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 내 인권 상황 개선의 중요성에 대해 논의하고 이 문제에 대해 함께 협력하는 데 있어 서로의 책임을 강조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백악관은 이날 성명에서 두 사람의 통화 사실을 소개하며 두 정상이 이러한 내용으로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함께 전화통화에서 문 대통령과 한국 국민에게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했다고 백악관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양국 간 무역 불균형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자신의 의지를 거듭 밝혔다고 백악관은 전했다.

두 정상의 통화는 지난달 초 전화통화를 통해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을 합의한 지 한 달 만에 이뤄진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지난달 30일 국정연설 현장에 초청한 탈북자 지성호 씨를 비롯한 탈북자들을 백악관으로 초대해 면담을 했다.
문 대통령-트럼프 통화… 백악관 "북 인권 개선 중요성 논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