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남북단일팀 반대에 "전쟁광인가?"
김성태, '권양숙 640만불'·안보위기 공세 강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2일 일제히 정쟁 중단을 촉구하면서도 거친 말을 주고받는 등 진흙탕 싸움을 이어갔다.

표면적으로 정쟁 자제를 주장하는 것은 원내 제1, 2당이 평창 동계올림픽을 내팽개치는 것 아니냐는 비판론에서 벗어나려는 의도로 보이지만, 실제로는 현안에 대한 공세 수위를 오히려 높이며 양당간 전선이 더욱 가팔라지는 분위기다.

민주당은 평창올림픽 준비 과정에서 제기된 '대북 저자세' 지적을 반박하며 역공에 나선 반면, 한국당은 안보위기론을 고리로 고삐를 바짝 조이며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의 금품 수수설까지 다시 꺼내들었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5공 비리 청문회 중에도 저희는 정쟁을 중단하고 88올림픽의 성공을 기원했다"면서 "오늘이라도 정쟁 중단을 선언하고 평창올림픽을 평화올림픽이 되도록 성공을 기원하는 국회 결의안을 만들어내도록 하자"고 촉구했다.

그러나 추미애 대표는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구성을 언급하며 "남북평화정착을 위한 것인데 야당이 선동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1만 명이 넘는 동계올림픽 취재기자들은 대한민국의 야당이 전쟁광이냐고 묻는데 망신살 사지 않으려면 조심해주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올림픽 앞둔 민주-한국, 앞에선 "정쟁중단" 뒤로는 '난타전'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호반건설의 대우건설 인수에 특혜가 있는 것 아니냐는 한국당의 의혹 제기에 "이명박 정권하에서 정경유착의 산물로 국민 세금을 털어먹은 게 대우건설 본질"이라면서 "자신의 과오를 부정하고 덤터기 씌우기 위한 수작"이라고 반박했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우리는 정쟁 없고, 정치보복 없고, 인사보복 없는 평화올림픽을 위해서 이 시간 이후 모든 정쟁과 정치적 갈등을 종식하고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마무리에 모든 당력을 집중시키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나 김 원내대표의 다짐은 오래가지 않았다.

김 원내대표는 회의 마무리에서 다시 발언권을 얻어 "권양숙 여사의 640만불 수수 의혹, 이재명 성남시장의 40억원 네이버 협찬 기부를 비롯해 차병원, 농협 등으로부터 받은 기부의 자금세탁 의혹을 검찰이 적극 수사해야 한다"면서 "언제까지 문재인 정권의 하명수사에 검찰의 명예를 더럽힐 것이냐"고 따졌다.

김 원내대표는 또 빅터 차 주한미국대사 내정자 철회에 대해서는 "문재인 정부가 임명동의 승인까지 해줬는데 철회됐다는 것은 코리아 패싱도 아닌 코리아 낫싱(nothing)"이라고 비판했다.
올림픽 앞둔 민주-한국, 앞에선 "정쟁중단" 뒤로는 '난타전'

이은재 의원은 "우리 선수단이 북한 선수들과 마식령 스키장에서 고작 2시간 훈련하고 사진만 찍고 온 것은 결국 북한 대표단을 우리 전세기로 모셔오려고 억지 생쇼한 눈속임에 불과하다"면서 "평창올림픽이 왜 평양올림픽으로 불리는지 생각해보라"고 가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