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단일팀 논란·권력구조 개편 개헌 등 입장 밝힐 듯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일 오전 국회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한다.

김 원내대표는 취임 후 첫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문재인 정부 정책의 허점을 조목조목 짚을 것으로 예상된다.

구체적으로 충북 제천과 경남 밀양에서 잇따라 발생한 대형 화재 참사와 관련해 정부 책임론을 제기하고, 남북대표단의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한반도기 공동입장 및 남북단일팀 구성 등과 관련해 정부의 대응을 비판할 것으로 보인다.

또 여권의 '적폐청산' 작업을 '정치보복'으로 규정하면서 문재인 정부가 이제는 국정 운영의 중심을 정치보복에서 국민의 안전과 민생을 챙기는 데로 옮겨야 한다고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원내대표는 개헌에 대한 입장도 밝힐 예정이다.

한국당은 최근 열린 의원연찬회에서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를 종식하기 위한 권력구조 개편안을 자체적으로 마련하기로 뜻을 모았으며, 김 원내대표는 이를 토대로 분권형 개헌 필요성을 거듭 피력할 것으로 전해졌다.

김 원내대표는 이와 함께 중산층과 서민을 위한 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해 앞으로 추진해 나갈 한국당의 주요 정책 기조를 설명하면서 '민생정당'으로서의 존재감을 부각시키는데도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김성태, 교섭단체 대표연설… 문재인 정부 정책 '허점' 비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