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합참은 평창동계올림픽이 끝나는 즉시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재개한다고 25일(현지시간)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 합참의 케네스 매켄지 중장은 이날 언론에 "올림픽 기간에는 분쟁을 피하겠지만, 올림픽 이후 곧바로 훈련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 국방부는 연합 훈련의 시기나 성격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미국이 이처럼 연합군사훈련 일정을 구체적으로 밝힌 것은 북한의 훈련 중단 요구에 선을 긋기 위한 의도로 해석된다.

북한은 한·미 연합훈련 중단을 지속적으로 요구하며 미 본토 타격이 가능한 핵무기 개발을 정당화하는 이유로 내세우고 있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