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식령스키장도 방문…합동문화행사·스키 공동훈련 사전 점검
2박3일 일정…항공편 왕래 가능성 보기위해 원산 갈마비행장도 방문
南선발대 12명 오늘 금강산으로…당국자 방북은 2년만

남북의 금강산 합동문화행사와 마식령스키장에서의 스키선수 공동훈련 현장을 사전점검할 우리측 선발대가 23일 오전 2박 3일 일정으로 금강산으로 떠난다.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 일행이 1박 2일 방남을 마치고 돌아간 다음 날 남측 선발대의 방북 일정이 이어지는 것이다.

통일부에 따르면 이주태 통일부 교류협력국장을 단장으로 한 선발대 12명은 이날 오전 9시 30분께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CIQ)를 지난 뒤 10시께 군사분계선(MDL)을 통과, 육로를 통해 금강산 지역으로 넘어갈 예정이다.

2008년 금강산 관광 중단 이후 사실상 끊긴 동해선 육로가 열리는 건 2015년 10월 금강산에서의 이산가족 상봉 행사 이후 2년 3개월 만이다.

우리측 당국자가 판문점을 벗어나 북한 땅을 밟는 것은 2016년 2월 개성공단 중단 이후 처음이다.

우리 선발대는 합동문화행사를 위한 사전점검 차 금강산 지역을 방문하는 것인 만큼 금강산 온정리에 있는 공연시설인 '금강산문화회관'과 이산가족면회소 등을 둘러보며 곧바로 행사장 활용이 가능한지 살펴볼 것으로 보인다.

금강산 방문을 마치면 선발대 중 일부가 북한이 세계적 수준의 시설이라 홍보해온 마식령스키장으로 이동한다.

원산 인근에 있는 마식령스키장에서는 남북 스키선수가 공동훈련을 할 예정이어서 훈련에 필요한 시설 위주로 점검이 이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당일치기로 예상되는 금강산 문화행사와 달리 공동훈련은 북측이 일정을 1박2일로 제안한 상황이라 숙소에 대한 점검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南선발대 12명 오늘 금강산으로…당국자 방북은 2년만

우리측 선발대는 마지막으로 '원산비행장'으로도 불리는 원산 갈마비행장을 방문한다.

공동훈련에 참가하는 우리측 선수들이 항공기를 이용해 오갈 수 있을지 살펴보기 위한 것이다.

북한은 갈마비행장을 포함해 원산과 금강산 일대를 묶어 세계적인 관광명소를 만들겠다는 계획을 추진해왔다.

갈마비행장은 북한이 지난해 4월 25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참석 하에 사상 최대 규모라는 군종합동타격시위를 진행한 곳이자 2016년 6월 무수단미사일을 발사한 곳이기도 하다.

남측 선발대는 2박 3일간의 점검 일정을 마치고 25일 오후 5시30분께 동해선 육로를 통해 MDL을 통과한 뒤 6시께 남측 CIQ에 도착할 예정이다.

한편 우리 선발대가 내려오는 25일부터는 북측 선발대 8명이 경의선 육로로 방남해 2박 3일 동안 평창올림픽 경기장 시설과 숙소 등을 점검한다.

북측 선발대 단장은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때도 선발대를 이끌고 내려왔었던 윤용복 체육성 부국장이다.

이들은 평창과 서울을 오가며 선수단과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 등의 활동을 위한 시설을 점검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