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행동계획 실천으로 임기 내 자살률 획기적 축소…靑 "위기사회 안전망 구축"
문 대통령 "자살예방 실천운동 전개"…생명존중정책협 출범

청와대는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 중 최고수준인 자살률을 문재인 정부 임기 내에 획기적으로 낮추기 위해 민관 소통기구인 가칭 '생명존중 자살예방 정책협의회'를 발족시켜 범사회적 운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22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자살·산업재해·교통사고 사망자 등 3대 지표 개선대책으로 수립한 '국민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를 보고·토론한 자리에서 총리실 주관으로 부처와 지자체가 연차별 세부 시행계획을 마련해 내년도 예산에 반영하는 등 본격적인 추진상황을 점검하기로 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박 대변인은 "자살예방 국가행동계획은 OECD 최고수준의 자살률을 줄이고자 대통령의 작년 9월 자살예방을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 지시에 따라 범정부 차원서 수립한 대책"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이 2016년 기준으로 인구 10만명당 자살률 25.6명, 연간 1만3천92명이 자살하는 등 2003년부터 OECD 국가 중 자살률 1위의 오명을 벗지 못한 가운데 이번 정부에서 처음으로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 문화 확산을 국정과제로 추가하고 현장전문가와 지자체 등이 협의해 성과가 입증된 구체적인 해결방안을 담았다"고 말했다.

그는 "2022년까지 연간 자살자 수를 1만명, 10만명당 자살률 20명 이내로 줄이고 자살예방 국가행동계획 실행으로 국민 개인의 생명과 평범한 일상을 지키는 위기사회 안전망을 구축해 자살예방뿐 아니라 정신건강 증진과 복지사각지대 해소, 지역공동체 회복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 국가행동계획안 이행을 위해 관련 부처와 지자체가 힘을 모아 실효성 있게 추진하고 종교계·언론계·재계 등 범사회적으로 국민생명을 지키는 자살예방 실천운동이 전개될 수 있게 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