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박무마 등 대선후유증 처리에 돈 썼을 수도"…구체적 내용은 함구
"MB, 기자회견 때 좀 떨고 있더라…그런 모습 처음 봤다"


정두언 전 의원은 19일 이명박(MB)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과 관련, 이 전 대통령이 대선 과정에서 세 번의 고비를 넘겼고, 사후처리 과정에서 특활비가 사용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명박 정부 개국공신이었다가 이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 전 의원과의 갈등으로 친이(친이명박)계를 이탈한 정 전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등에 출연해 이러한 의혹을 제기했다.

정 전 의원은 "대선 과정에서 고비가 세 번 있었다. 아주 경천동지할 별의별 일들이 많이 벌어졌다"며 "그것을 헤쳐나왔지만, 후유증이 대통령 (당선) 후까지 간다. 그것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돈이 필요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선 과정에서 당락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건이 생긴다. 그런 것을 막고 처리하는 역할을 제가 많이 했다"며 "이 전 대통령이 대통령이 되고 난 다음에 (그 사건과 관련한) 사람들이 나중에 협박하는 일이 벌어지는데 그런 일(협박무마)에 돈이 쓰였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대선서 불거진 세 가지 고비'의 구체적인 내용을 묻는 말에는 "그때 벌어진 일은 제가 죽기 전에 얘기하려고 한다. (지금 그것을) 얘기하면 제가 이상한 사람이 될 수 있다. 제 목을 매라"고 함구했다.

정 전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이 검찰수사를 '노무현 전 대통령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비판한 것에 대해선 "MB 측이 여론전으로 보수층 결집을 꾀하려 한다는 해석도 나오는데 그것은 (MB 측의) 착각"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MB를 지지했던 사람들은 다 떠났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태극기 세력이라도 있지만, MB는 그것도 없다"며 "돌아가신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 험담을 해도 사람들한테 영향을 못 준다"고 단언했다.

이어 "다스는 8조 원 가치의 재산인데, 그것이 생명보다 소중할 수 있다. 하지만 저는 그분(MB)이 다스를 포기하느냐, 안 하느냐는 결정을 먼저 내리고 그 다음 일을 해야 할 것 같다"며 "MB는 검찰 포토라인에 선다. 현 정권이 그것을 목표로 하는데 누가 말리겠는가"라고 전망했다.

그는 또한, "MB정부 시절 민간인 사찰을 다 덮었는데 특활비 수사는 민간인 사찰 사건으로 번질 가능성이 크다"며 "당시 지휘고하를 막론하고 MB를 비판하는 자들을 사찰했다. 민간인 사찰은 박근혜 정부 블랙리스트의 10배에 해당하는 가장 악랄한 블랙리스트"라고 말했다.

한편 그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 17일 기자회견 때 긴장한 모습이었다며 "그런 모습을 처음 보는 것 같다. 좀 떨고 계시더라"고 말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