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외교장관 회의, 남북 교류에 역행·시대에 안 맞는 망동"

중국 관영언론 매체들이 남북대화의 순항을 연일 엄호하고 나섰다.

이들 매체는 그러면서 미국을 겨냥해선 한반도 긴장 정세의 완화를 위해 화해 노력을 해야 하며 방해나 시비를 걸지 말라고 경계했다.

19일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사설 격인 종성(鐘聲) 칼럼을 통해 중국과 러시아를 배제한 채 미국 주도로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20개국 외교장관 회의에서 대북 제재 강화 논의가 이뤄진 데 반감을 표시하면서,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해 각국이 노력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 신문은 "남북 회담의 성과가 전 세계에 좋은 소식을 가져다줬고 대화와 협상을 통한 상호 관계 개선, 한반도 정세 완화만이 옳은 선택이라는 것을 보여줬다"며 "그러나 밴쿠버 외교장관회의는 남북 교류에 역행하는 시대에 맞지 않은 망동"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그러면서 "밴쿠버 외교장관회의 참가국들은 대부분 6.25 전쟁 당시 유엔군 일원이었다"면서 "이는 한반도 정세에 어떠한 도움이 되지 못할 뿐만 아니라 국제사회 분열만 조장하고 각국이 한반도 문제의 적절한 해결을 추진하려는 공동 노력을 훼손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인민일보는 "중국이 제기한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과 쌍궤병행(雙軌竝行·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 병행)은 대화 재개를 위한 현실 가능한 돌파구를 모색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최종 목표는 한반도 평화 협의 달성이며 각국과 평화 및 협력의 지역 환경을 조성하는 데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한반도에서 얻기 힘든 어려운 역사적 기회를 맞이해 각국은 적극적인 화해를 해야지 이유 없이 시비를 걸어선 안 되며 방해하고 혼란을 야기하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인민일보는 국제면에의 별도 기사로 남북 양측이 북한의 평창 올림픽 참가와 관련해 많은 합의를 이뤘다고 전했다.

신문은 남북 양측이 평창 올림픽 때 한반도기를 들고 공동 입장하기로 합의했고 강경화 외교장관이 남북 대화가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논의로 확장될 수 있다고 발언했다고 소개하면서 한반도 정세가 완전히 전환되려면 각 국의 공동 노력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는 '미국은 한반도 평화 협상 과정을 환영해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6.25 전쟁 당시 미국과 그 동맹국들은 한반도 상황의 진전을 환영해야 하며, 이런 추세를 평화에서 대립으로 변질시키려 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북한이 평창올림픽에 대규모 대표단과 응원단을 보내기로 했다면서 "그러나 미국과 한국의 동맹들은 여전히 북한에 완전한 핵 포기를 요구하면서 대북 제재를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평창 올림픽 이후 상황이 불확실하므로 중국의 쌍중단이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면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선 중국, 러시아, 미국이 함께 힘을 합해 노력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장롄구이(張璉괴<王+鬼>) 중국 중앙당교 국제전략연구소 교수는 밴쿠버 외교장관 회의 등을 겨냥해 "최근 일련의 움직임을 보면 대북 압박이 여전히 미국의 최우선 한반도 정책임을 보여준다"면서 "최근 남북간 상호 교류에 대해 미국은 불안함을 느껴왔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