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18일 “(이명박 전 대통령 측근인)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의 핵심적 진술은 자신이 특활비 1억원을 지시에 의해 받았고, 이것을 달러로 환전해 (이 전 대통령 부인인) 김윤옥 여사를 보좌하는 제2부속실장에게 줬고, 그것이 김 여사의 명품 구입 등에 쓰였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김 전 실장의 검찰진술 내용을 제보받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어제 이 전 대통령이 갑자기 회견한 결정적 계기는 특활비가 김 여사 측에 달러로 전달됐고, 사적으로 사용됐다는 김 전 실장의 진술이 컸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달러를 건네받은 2부속실장 등 관계자를 검찰이 추가 조사하면 국민 혈세가 명품 구입 등 사적으로 어떻게 쓰였는지 명확히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수석부대표는 “김 전 실장이 BBK 실소유주 문제에 대해서도 핵심적 증언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김 전 실장의 이번 검찰 출석 이후 이 전 대통령 측 변호사가 다급히 그의 소재를 파악했고, 측근들이 긴급대책회의를 하고, 어제는 이 전 대통령이 직접 기자회견까지 하게 이르게 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박 수석부대표는 “이 전 대통령 측에서 이미 입막음을 했을지 모르지만, 당시 청와대 기록관으로서 이런 특활비 상납 내용을 속속들이 알 김윤경, 이진영씨에게도 검찰이 서둘러 확인해 볼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박근혜·이명박 정부는 특활비 불법수수, 사적유용, 반성 없는 입장 표명까지 일란성 쌍둥이 같다”며 “사후대책을 골몰하는 대신 진실을 고백하는 게 국민에 대한 예의”라고 지적했다.

서정환 기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