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전주서 열린 개혁신당 결의대회 안 대표 향해 거센 비난
박지원 "외국으로 보내 버려야", 유성엽 "대통령병 걸린 환자"
'배신자·환자·바보'… 국민의당 통합반대파 안철수 때리기

국민의당 통합반대파 의원들로 구성된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는 17일 전북 전주에서 개혁신당 결의대회를 열고 통합을 밀어붙이는 안철수 당 대표를 강하게 비난했다.

의원들은 안 대표에 대한 존칭을 생략하고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내며, 통합 찬성파에 대한 분노를 드러냈다.

마이크를 잡은 박지원 의원은 "대선 때 안철수 지지한 것을 먼저 사과하겠다"며 당원들 앞에 고개를 숙였다.

박 의원은 "우리 당원들이 안철수 대통령 만들겠다고 얼마나 고생하고 또 고생했느냐"며 "그런데 안철수는 그동안 호남이 베푼 은혜를 무시하고 당을 팔아먹는 배신자 노릇을 하고 있다. 이런 사람은 당장 망하게 해서 자신이 좋아하는 외국으로 보내버려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장병완 의원은 "안철수가 대선 때 만세 외치면서 만든 포스터 봤느냐. 거기에 우리당 이름이 있었느냐"고 자리에 앉은 당원들에게 물었다.

당원들이 "없었다"고 답하자, 장 의원은 "안철수는 그런 사람이다. 얼마나 국민의당과 당원을 우습게 보고 무시했으면 자기 대선 포스터에 당 이름조차 넣지 않았다"며 "심지어 캠프에 있는 주요 당직자들하고 상의조차 하지 않고 포스터를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유성엽 의원도 "대선 때 안철수 대통령 만들어 보겠다고 토론회에 앞서 문재인 당시 후보의 공공부문 일자리 증가 공약을 반박하는 자료를 만들어 줬다"며 "그런데 이 바보가 그것 하나 제대로 말을 못 해서 'MB 아바타'라는 소리를 듣고 하룻밤에 지지율이 폭락했다"고 비난했다.

유 의원은 "지금 안철수가 통합을 추진하는 것도 대통령 한 번 해보겠다고 기를 쓰고 있는 것"이라며 "안철수는 대통령병에 걸린 환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깎아내렸다.

정동영 의원은 "안철수는 호남과 김대중 대통령 정신을 배신하고 보수 대야합을 시도하고 있다"며 "평창 올림픽 때 한반도기를 들어서는 안 된다는 바른정당, 그리고 자유한국당과 합치려는 의도가 분명히 숨어 있다"고 지적했다.

결의대회를 마친 운동본부는 각 위원회 인선과 발기인대회 등 본격적인 창당 작업을 마치고 오는 2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혁신당 창당준비위원회(창준위) 발기인대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