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위한 남북 실무회담의 우리측 수석대표인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17일 북측이 참관단을 파견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천 차관은 이날 회담을 마치고 서울로 귀환한 뒤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지난 9일 고위급회담에서 합의했던 북측 대표단 중에 참관단이 있는데 북측에서 현실적으로 참관단이 나가기 어렵겠다고 했다"며 "북측 입장을 고려해서 참관단은 없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실무회담에는 남측에서 천 차관을 수석대표로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과 김기홍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기획사무차장이 나갔다.

북측에서는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원길우 체육성 부상과 김강국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대표단으로 참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