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과 편의보장 합의…사전 조치 필요하면 유엔·美 등과 긴밀 협의
통일부, 北 평창 체류비 논란에 "제재 얘기는 시기상조"

통일부는 10일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경비 지원 문제와 관련해 "지금 (대북)제재 문제를 얘기하기에는 좀 시기상조인 것 같다"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방문단의 체류비 지원과 관련한 대북제재 위반 논란에 대한 질문에 "(북측에서) 어떤 사람들이 어떤 규모로 올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번에 북한 응원단과 예술단 등이 오면 남북협력기금으로 체류비를 지원하게 되느냐는 질문에는 "필요한 편의를 보장하기로 (북측과) 합의가 됐다"면서 "여러 가지 남북 간의 관례라든지, 국제관례라든지 그러한 것 등을 충분히 검토해서 준비를 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정부가 그간 남쪽에서 열리는 국제대회에 북측이 참가할 때 남북협력기금에서 체류비를 지원해왔던 것을 감안하면 이번에도 지원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

백 대변인은 이어 "북한 대표단의 방남에 있어 대북제재와 관련해서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조치가 필요한 경우에 유엔 제재위원회 및 미국 등 관련국들과도 긴밀한 협의로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 문제와 관련해서 국민들과 국제사회의 우려들을 잘 알고 있다"며 "그러한 부분들이 논란이 되지 않도록 잘 준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의 경우 북한이 선수단 273명을 보냈고 남북협력기금에서 4억1천300만원이 지원됐다.

북측 선수단 221명과 응원단 306명이 왔던 2003년의 대구 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 때는 8억9천900만원의 지원이 이뤄졌다.

선수단과 응원단을 합쳐 650명이 온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 당시엔 13억5천500만원이 집행됐다.

남북은 9일 고위급회담에서 북측이 평창올림픽에 고위급대표단과 민족올림픽위원회 대표단, 선수단, 응원단, 예술단, 참관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을 파견하기로 하고, 남측은 필요한 편의를 보장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북측 방문단은 사상 최대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