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박근혜 정부 당시의 '12·28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이 출연한 10억 엔의 처리 문제와 관련해 "일본과 위안부피해 할머니들, 시민단체들과 앞으로 협의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그 돈이 위안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목적으로 사용된다면 그 사용에 대해 일본과 위안부피해 할머니들, 시민단체들이 동의된다면 그것도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수령 의사를 밝힌 피해자와 가족들에게 지급하고 남은 60억원대 일본 출연금 잔액은 그대로 둔 채 우리 정부 차원에서 10억 엔 상당의 금액을 마련키로 한 데 대해서는 "할머니들 치유를 우리 정부의 돈으로 하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미 치유금을 받은 할머니들도 떳떳할 수 있을 것이고 아직 받지 않은 할머니들도 떳떳하게 돈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