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판문점 연락채널로 일정 협의…내주 '北평창참가' 정부합동지원단 구성
통일부 "평창 실무회담 금주라도 진행했으면 하는 입장"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10일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전날 합의된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논의를 위한 실무회담 개최 일정과 관련, "저희는 이번 주에도 실무회담을 진행했으면 하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주 실무회담은 물리적으로 어려우냐'는 질문에 "항상 회담과 관련해서는 열어놓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북측과 문서교환 방식을 통해서 협의해서 날짜가 잡히면 가급적 빠른 시일 내라도 협의해 나갈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와 관련, "북측과 신속하게 일정이 협의되면 이번 주에라도 실무회담이 개최될 수 있다"고 말했다.

남북은 전날 고위급회담에서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세부 사항을 논의하기 위한 실무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하고, 일정 등은 문서를 통해 논의하기로 했다.

남북은 이날도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개최 일정을 협의할 가능성이 있다.

남북은 이날 오전 9시 30분께 판문점 연락사무소 간 '개시 통화'를 하고 업무에 들어간 상태다.

백태현 대변인은 또 "평창과 관련해서는 유관부처가 서로 협조해야 되는 부분들이 많이 있다"면서 "통일부에도 관련 대책 TF(태스크포스)가 가동되고 있고, 문체부도 그런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음 주에는 정부합동지원단이 관계부처로 꾸려질 것으로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지원을 위한 정부합동지원단에는 통일부와 문화체육관광부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