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믿고 안심하면 안돼" VS "대화는 하나뿐인 평화의 길"

국민의당내 바른정당 통합에 찬성하는 통합파와 반통합파가 9일 열린 남북 고위급 회담을 두고서도 확연하게 온도차를 드러냈다.

이날 국민의당 원내대책회의에서 통합파 의원들은 회담과 관련, 통합파 의원들은 북한이 '구밀복검'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를 표명한 반면, 반통합파 의원들의 경우 남북 대화 물꼬에 기대를 내비쳐 대조를 이뤘다.
국민의당, 남북회담 두고도 통합파·반통합파 간 의견차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에 있어서 양당의 안보·대북관 차이가 걸림돌로 지적되는 가운데, 당장 국민의당 원내지도부 회의에서도 시각차가 드러난 것이라는 지적이 있다.

이동섭 의원은 이날 "북한이 혹시 평창 올림픽 참가를 미끼로 한미 동맹 약화와 시간벌기(의 기회로)로 삼으려는 계략 숨어 있는지 면밀히 살펴봐야 한다"라면서 "구밀복검이라는 말은 북한의 행태에 딱 어울리는 말로, (북한을)액면 그대로 믿고 안심하면 안된다"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정부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요구에 말려들거나, 중국 입장을 대변하는 듯한 결과가 나오지 않기를 바란다"라면서 "정부 당국은 싱글벙글 하면서 북한에 다 퍼줄 것 같은 태도를 취하지 말고, 북한과의 대화에 신중하게 임해달라"라고 당부했다.

김중로 의원은 "남북 대화는 오직 한반도 평화와 북핵문제 해결이라는 최종 목표를 위한 첫 걸음이어야 한다"라면서 "우리는 대화에만 매몰돼 방향을 잃고 북한의 위장 평화공세 속에 대화와 도발의 악순환을 반복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트럼프 정권 때도 도발을 이어갔으며 단 한번도 변한적이 없다"라면서 "일각에서 북한이 대화국면에 나선 것을 두고 주변 강국도 남북대화를 응원한다고 착각하는 것 같지만, 각자 국익에 따라 다른 꿈을 꿀 뿐"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통합파인 장정숙 의원은 "지난 1일 김정은 신년사 이후 대표단 구성까지 걸림돌 없이 착착 진행되는 모양새"라면서 "북한의 참여가 성사되면 평화 제전인 올림픽의 의의를 십분 살릴 수 있음은 물론, 경색된 남북 관계 복원 역시 기대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장 의원은 "6·15 공동선언과 10·4 선언을 이어가며 한반도의 교류 협력을 강화한다는 국민의당 강령도 이 흐름과 일치한다"라면서 "적극적인 대화와 소통은 한반도 문제 해결의 바른 길이자 하나 뿐인 평화의 길"이라고 역설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통합파와 반통합파 간 회담에 대한 입장차이가 난다는 지적에 대해 "입장차를 통합 찬성·반대와 연관시키는 것은 무리한 해석"이라면서 "남북관계는 국민 누구에게 물어보더라도 모두 약간의 입장차는 갖고 있다"라고 잘라 말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당 이행자 대변인은 논평을 내어 "순조로운 회담으로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바란다"라면서도 "한미연합훈련 중단과 전략자산 전개 중지 등의 부리한 요구에는 단호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북한도 이번 회담을 핵과 미사일 고도화를 위한 시간벌기용으로 생각한다면 큰 오산"이라면서 "진정성 잇는 회담으로 경색된 남북관계 개선의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