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오전 10시 판문점에서 시작…南조명균·北리선권, 대표단 이끌어
선수단 방남 경로·공동 입장 등 평창 현안이 우선…남북관계 개선도 논의
남북, 내일 고위급회담… "평창에 집중·이산가족 논의도 준비"

남북이 9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고위급회담을 열고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 등에 대해 논의한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내일 회담은 오전 10시 전체회의가 열리는 것으로 시작된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이자 2년여 만에 열리는 이번 남북 당국회담에는 우리측에선 조명균 통일부 장관, 북측에선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을 수석대표로 한 각 5명의 양측 대표단이 각각 참석한다.

의제는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남북관계 발전 방안으로, 정부는 우선 평창올림픽 관련 사안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와 관련해선 선수단 방남(訪南) 경로와 개회식 공동입장 등이 주요 의제로, 남북이 크게 부딪칠 일이 없다는 게 일반적인 관측이다.

다만 우리 정부는 북한 선수단의 육로 방남을 원하는 것으로 전해졌는데, 이를 위해선 군부의 협조가 필요하다는 점이 변수가 될 수 있다.

선수단 외에 북한이 응원단이나 예술단 등을 대표단으로 파견하겠다는 계획을 밝힐 수도 있다.

이 경우 대표단장으로 누가 내려올 지도 관심이다.
남북, 내일 고위급회담… "평창에 집중·이산가족 논의도 준비"

평창올림픽 관련 협의가 마무리되면 남북관계 복원을 위한 논의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이날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남북관계 개선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이산가족 문제라든가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는 문제 등을 함께 논의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 정부가 지난해 7월 북한에 제의했지만, 아직 답을 듣지 못한 군사당국회담 및 적십자회담 개최 문제를 재차 제기하겠다는 의미다.

북한은 한미연합훈련 중단, 미국 전략자산 전개 중지 등을 거듭 주장할 가능성이 있다.

또 금강산관광이나 개성공단 재개 등도 언급할 수 있지만, 우리 정부는 북핵 문제에 진전이 없는 한 대규모 경협은 불가능하다는 생각이다.

우리 측이 북핵 문제를 제기할 수도 있다.

백태현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북핵 문제가 의제로 오르느냐'는 질문에 "예단해서 말씀드리는 게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면서 "평창 동계올림픽, 패럴림픽 북측 참가문제 협의와 함께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우리의 관심사에 북핵 문제가 당연히 포함된다"고 말해 우리가 이 문제를 외면하지는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정부는 고위급회담에서 평창올림픽 참가 및 남북관계 개선과 관련한 큰 틀의 합의만 이룬 뒤 분야별 후속회담을 이어간다는 계획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번 고위급회담에서 모든 것을 다 이룰 순 없다"면서 "이번에는 앞으로 난제를 풀기 위한 추가 협의가 이어지도록 모멘텀을 마련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