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오는 9일 판문점에서 열릴 예정인 남북고위급 회담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는 북핵폐기를 전제로 한 남북회담을 펼쳐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김성원 원내대변인은 6일 논평을 내고 "북한의 (시간끌기) 전략에 휘말려 이번 남북회담이 과거처럼 '제재→대화→도발'의 악순환으로 종결된다면 결국 북한은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을 활용해 핵무기 개발을 완료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정부가 남북관계 개선이라는 명목으로 평창 동계올림픽 관련 사안뿐만 아니라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재개, 한미훈련 중단(연기) 및 축소 등 북한의 요구를 받아들인다면 또 다른 외교 갈등을 부를 것"이라며 "이는 한반도를 넘어 동북아 전체, 그리고 전 세계적인 재앙을 가져오는 우를 범하게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